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지성 논할 대학 맞나"…청소노동자 고소 비판한 연세대 교수

입력 2022-07-02 17: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나윤경 연세대학교 교수가 재학생들의 청소노동자들에 대한 소송 제기와 관련해 이를 비판하는 내용을 담은 수업계획서를 공개해 화제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캡처〉나윤경 연세대학교 교수가 재학생들의 청소노동자들에 대한 소송 제기와 관련해 이를 비판하는 내용을 담은 수업계획서를 공개해 화제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연세대학교 캠퍼스 내 청소·경비노동자 시위 문제를 두고 일부 학생들이 수업권을 침해당했다며 소송을 제기한 가운데 한 교수가 공정 관련 수업을 개설하고 계획서를 통해 비판 목소리를 담아 화제입니다.


오늘(2일)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커뮤니티 등에는 나윤경 연세대 문화인류학과 교수가 지난달 27일 학사관리 홈페이지에 등록한 2022학년도 2학기 '사회문제와 공정' 수업계획서가 회자되고 있습니다.

나 교수는 '수업목표 및 개요'를 통해 "20대 대선 과정에서 드러난 2030 세대 일부 남성들의 공정 감각은 '노력과 성과에 따른 차등 분배'라는 기득권의 정치적 레토릭인 능력주의를 그대로 드러내고 있다"며 "기회와 자원에 있어 역사적으로 가장 많은 '상대적 박탈'을 경험하는 한국의 2030이 왜 역사적으로 가장 많은 특권을 향유하는 현재의 기득권을 옹호하는지는 가장 절실한 사회적 연구 주제"라고 적었습니다.

그러면서 "이들의 지지를 업고 부상한 30대 정치인은 '청년 정치'가 줄 법한 창조적 신선함 대신 '모든 할당제 폐지' '여가부 폐지'를 주장하는가 하면 20년간 이동권을 주장해온 장애인 단체의 최근 출근길 지하철 투쟁에 대해 '수백만 서울시민의 아침을 볼모로 잡는 부조리'라며 그렇지 않아도 기득권 보호를 위해 한창 채비 중인 서울의 경찰 공권력 개입을 강하게 요청했다"고 했습니다.

또 "누군가의 생존을 위한 기본권이나 절박함이 나의 불편함과 불쾌함을 초래할 때 사회의 구조적 모순과 축적된 부당함에 대해 제도가 개입해 내 눈앞의 이익에 영향을 주려 할 때 이들의 공정 감각은 사회나 정부 혹은 기득권이 아니라 그간의 불공정을 감내해 온 사람들을 향해 불공정이라고 외친다"며 "연세대 청소 노동자들이 속한 민노총에 대해 수업권 방해를 이유로 연세대 몇몇 학생들이 소송을 준비하는 것 또한 같은 사안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연세대 학생들의 수업권 보장 의무는 학교에 있지 청소 노동자들에게 있지 않음에도, 학교가 아니라 지금까지 불공정한 처우를 감내해온 노동자들을 향해 소송을 제기함으로써 그들의 공정감각이 무엇을 위한 어떤 감각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뿐만 아니라 그 눈앞의 이익을 '빼앗았다'고 생각되는 사람들을 향해서 어떠한 거름도 없이 에브리타임에 쏟아내는 혐오와 폄하, 멸시의 언어들은 과연 이곳이 지성을 논할 수 있는 대학이 맞는가 하는 회의감을 갖게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나 교수는 "현재 대학의 온라인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은 대학 내 혐오 발화의 온상이자 일부의, 그렇지만 매우 강력하게 나쁜 영향력을 행사하며 대표를 자처하는 청년들의 공간"이라며 "대학이 이 공간을 방치하고서는 지성의 전당이라 자부할 수 없다. 연세대가 섬김의 리더십을 실천하는 고등교육기관이라 할 수 없다. 이러한 맥락에서 본 수업을 통해 '에브리타임'이라는 학생들의 일상적 공간을 민주적 담론의 장으로 변화시킬 수는 없을지 모색하고자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연세대학교 전경. 〈사진=연합뉴스〉연세대학교 전경. 〈사진=연합뉴스〉
나 교수가 이같은 강의를 개설한 이유는 연세대 재학생들이 처우개선을 요구하며 교내서 집회 중인 노동자들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데 따른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연세대 청소·경비노동자들은 낮은 임금과 샤워실 마련 등 처우 개선을 요구하며 집회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일부 학생들은 서울서부지법을 통해 수업권 침해에 따른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습니다. 이들은 "노조의 교내 시위로 1~2개월간 학습권을 침해받았고 이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았다"며 약 638만원을 지급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지난달에는 청소노동자들이 미신고 집회를 열었다며 업무방해와 집시법 위반 혐의로 고소하기도 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