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당서도 김승희 '임명 불가론' 확산…"수사가 새 변수"

입력 2022-07-02 18:28 수정 2022-07-02 20: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1일) 순방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이 풀어야 할 급한 숙제가 있죠. 김승희 복지부 장관 후보자와 박순애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 문제입니다. 특히 김승희 후보자가 수사 대상이 된 것을 두고는 대통령실에서조차 "새로운 변수가 됐다"는 반응이 나옵니다.

강희연 기자입니다.

[기자]

김승희, 박순애 장관 후보자의 임명 여부에 즉답을 피했던 윤석열 대통령.

[(어제) : 국내 문제는 서울에 돌아가서 파악해보고 답변하기로 하고…]

오늘도 공개일정 없이 고민을 이어갔습니다.

김 후보자는 정치자금을 사적으로 이용했단 의혹, 박 후보자는 음주운전과 갑질 의혹에 휩싸였습니다.

여당에서조차 두 후보자에 대한 여론이 좋지 않습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국민의 눈높이'를 강조했고,

[권성동/국민의힘 원내대표 : 빠른 시간 내에 원 구성 협상이 마무리되고, 그리고 인사청문회를 통해서 국민의 눈높이에서 검증하도록 하겠습니다.]

일각에선 검찰 수사를 받게 된 김승희 후보자에 대해 '사퇴' 요구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김용태/국민의힘 최고위원 (지난 6월 30일 / TBS 라디오 '신장식의 신장개업') : 거취를 스스로 판단하는 것이 여러모로 옳지 않겠습니까? 수사는 법과 원칙에 따라서 하면 되고요.]

대통령실도 두 후보자와 연루된 의혹 모두 가볍게 봐야 할 사안은 아닌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JTBC에 "김 후보자의 경우 장관 후보자가 선관위에 의해서 검찰에 수사 의뢰된 사례가 없기 때문에 새로운 변수가 된 것은 틀림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때문에 "윤 대통령의 고심의 시간이 길어지고 있다"고도 했습니다.

민주당은 "시간 끌지 말고 지명을 철회하라"고 압박했습니다.

[안귀령/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 : 윤석열 대통령은 즉각 김승희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하고 범죄 혐의자를 추천한 인사 시스템에 대해 국민께 사과하시기 바랍니다.]

(영상디자인 : 송민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