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유나양 가족, 마지막 길도 쓸쓸...장례식 없이 화장

입력 2022-07-01 18:01

1일 광주서 화장...유족 요청 따라 임시 안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1일 광주서 화장...유족 요청 따라 임시 안치

지난달 29일 오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인근 방파제에서 경찰이 10m 바닷속에 잠겨있는 조유나(10)양 가족의 차량을 인양한 뒤 조사를 위해 지상으로 옮기고 있다. 경찰은 실종된 조양의 가족과 차량을 찾기 위해 수중 수색하다 전날 가두리양식장 아래에 잠겨있는 차량을 발견했다. 〈사진=연합뉴스〉지난달 29일 오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인근 방파제에서 경찰이 10m 바닷속에 잠겨있는 조유나(10)양 가족의 차량을 인양한 뒤 조사를 위해 지상으로 옮기고 있다. 경찰은 실종된 조양의 가족과 차량을 찾기 위해 수중 수색하다 전날 가두리양식장 아래에 잠겨있는 차량을 발견했다. 〈사진=연합뉴스〉
체험학습을 신청하고 실종된 지 한 달 만에 주검으로 발견된 조유나(10)양 가족이 화장됐습니다.

오늘(1일) JTBC 취재 결과, 조 양 일가족의 시신은 광주 영락공원에서 화장됐습니다. 화장된 조 양 가족의 유골은 유가족의 요청에 따라 화장장에 임시 안치됐습니다.

영락공원 관계자는 "장지가 결정될 때까지 최대 30일간 유골을 화장장에서 보관하는 게 임시 안치"라며 "유가족에 요청이 있으면 한차례 연장할 수 있고 최대 60일까지 임시 안치가 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조 양 가족의 장례식은 진행되지 않았습니다. 유가족들도 화장 이외에 별도 절자 진행을 요청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난달 29일 오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부근에서 경찰이 10m 바닷속에 잠겨있는 조유나(10)양 가족의 차량을 인양한 뒤 조양 가족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경찰은 실종된 조양의 가족과 차량을 찾기 위해 수중 수색하다 전날 가두리양식장 아래에 잠겨있는 차량을 발견했다. 〈사진=연합뉴스〉지난달 29일 오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부근에서 경찰이 10m 바닷속에 잠겨있는 조유나(10)양 가족의 차량을 인양한 뒤 조양 가족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경찰은 실종된 조양의 가족과 차량을 찾기 위해 수중 수색하다 전날 가두리양식장 아래에 잠겨있는 차량을 발견했다. 〈사진=연합뉴스〉
조 양 가족은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15일까지 체험학습을 간다고 학교에 알린 뒤 전남 완도군으로 떠났다가 지난달 29일 주검으로 발견됐습니다. 이들이 탄 차량은 하루 전 송곡항 인근 방파제에서 인양됐습니다.


경찰은 조 양 부모의 부채 규모를 카드빚과 대출 4000만원 등 1억5000만원 가량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조 양 아버지가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10여종에 투자했다가 2000만원을 잃은 것을 확인했습니다.

또 조 양 어머니도 지난 4월과 5월 두차례에 걸쳐 수면제를 처방받은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