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영상] 물폭탄 장마 다음은 태풍…4호 '에어리' 다음주 남해상 진출

입력 2022-07-01 17:12 수정 2022-07-01 17: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제4호 태풍 '에어리(AERE)'가 오늘(1일) 오전 일본 오키나와 인근 해상에서 발생했습니다. 태풍은 오는 5일 우리나라 남해상까지 진출할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늘 오전 9시쯤 오키나와 남남동쪽 760㎞ 해상에서 4호 태풍 에어리가 발생했습니다. 에어리는 미국이 태풍위원회에 제출한 이름으로 폭풍을 뜻합니다.

 
제4호 태풍 '에어리(AERE)' 예상 경로. 〈자료=기상청 제공〉제4호 태풍 '에어리(AERE)' 예상 경로. 〈자료=기상청 제공〉
에어리는 현재 시속 13㎞로 북북동쪽으로 이동하고 있습니다. 내일(2일) 오전 9시 오키나와 남동쪽 320㎞ 해상까지 북상한 뒤 3일 오전 9시 오키나와 북북서쪽 약 260㎞ 해상까지 올라오겠습니다.

4일 오전 9시엔 제주 서귀포 남남서쪽 약 260㎞ 부근 해상에서 동쪽으로 방향을 틀어 5일 오전 9시 부산 남서쪽 190㎞ 해상까지 진출해 남부지방에 영향을 주겠습니다. 6일 오전 9시쯤엔 독도 남남서쪽 70㎞ 해상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4일부터 남해상에 정체전선이 만들어지면서 남부지방에 많은 장맛비가 예상됐는데, 태풍까지 올라오면서 폭우가 쏟아질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