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尹 지지율 4%p 또 떨어졌다...순방효과 없이 '데드크로스' 눈앞ㅣ한국갤럽

입력 2022-07-01 15:20 수정 2022-07-01 18:3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사진-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지지율이 3주 연속 떨어지면서 이른바 '데드 크로스'가 눈앞이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데드 크로스는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앞지르는 것을 말합니다.

오늘(1일)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은 지난달 28일부터 30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조사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 긍정 평가는 43%, 부정 평가는 42%입니다. 전주와 비교하면 긍정 평가는 4%포인트 내렸고, 부정 평가는 4%포인트 올랐습니다.

긍·부정 차이는 1%포인트로 오차범위 안입니다. 이로써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앞지르는 데드 크로스가 가까워지게 됐습니다.

긍정 평가는 6·1 지방선거 이후 3주 연속 떨어졌습니다. 6월 2주차부터 53%→49%→47%→43%로 나타났습니다. 3주 동안 10%포인트가 떨어진 겁니다.

갤럽 측은 중도층과 무당층에서 변화가 있었다고 분석했습니다. 6월 초 중도층은 긍정 50%대, 부정 30%대 중반이었는데, 이번 주는 긍정 37%, 부정 46%로 나타났습니다. 무당층은 긍정과 부정이 모두 30%대 중반이었지만 지난주부터 긍정 20%대 중반, 부정 40%대 중반이 됐습니다.

이번 조사에서 긍정 평가한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결단력·추진력·뚝심(6%), 국방·안보(5%), 소통(5%), 전 정권 극복(5%), 공정·정의·원칙(4%), 주관·소신(3%), 경제·민생(3%) 등을 꼽았습니다.

반면 부정 평가한 응답자들은 인사(18%), 경제·민생(10%), 독단적·일방적(7%), 경험·자질 부족(6%), 무능함(6%), 소통(5%), 집무실 이전(5%), 외교(3%) 등을 이유로 지적했습니다.

인사의 경우,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와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검증 과정에서 잡음이 일어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경제·민생의 경우, 물가가 오르는 상황에서 전기와 가스료까지 상승하면서 이런 평가가 나왔을 것으로 보입니다.

긍정 평가에 순방 효과는 크게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통 대통령의 해외 순방은 지지율 회복에 도움이 되곤 했습니다. 앞서 윤 대통령은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 참석해 외교 일정을 수행한 바 있습니다.

한편 정당 지지도 조사에서는 국민의힘 40%, 더불어민주당 28%, 정의당 6%, 무당층 25%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조사는 자동응답 방식(무선 90%, 유선 10%)으로 이뤄졌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尹 지지율 4%p 또 떨어졌다...순방효과 없이 '데드크로스' 눈앞ㅣ한국갤럽 ☞ 구독하기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166791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