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예산 3억이 없어…'권도형 돈세탁' 추적 못하는 검찰

입력 2022-06-30 20:36 수정 2022-06-30 22: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검찰이 최근 가상화폐 테라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권도형 대표의 자금 세탁 정황이 나왔는데 검찰은 돈의 흐름을 따라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가상화폐의 거래 흐름을 쫓을 수 있는 시스템이 검찰에 없어서 마치 계좌추적을 못하는 것과 비슷한 상황에 놓인 겁니다.

박사라 기자입니다.

[기자]

가상화폐 거래에서 '지갑'은 은행 계좌와 비슷합니다.

하지만 은행 계좌와는 달리, 실명이나 개인정보가 필요 없어 사실상 무제한으로 만들 수 있습니다.

코인을 보낸 사람과 받는 사람이 누구인지 알 수 없고, 지갑 주소만 기록에 남다 보니 돈세탁에 유리한 구조입니다.

테라의 한 핵심 설계자는 권도형 대표가 수백 개의 차명 지갑을 써가며 자금 흐름을 숨겨왔다고 말했습니다

[A씨 : (차명 지갑이) 150개보다 더 많을 거예요. 제가 알기로. 뭐 하나 할 때마다 새로 파니까.]

권 대표가 개발비 등 회삿돈을 다른 곳에 썼다는 주장도 했습니다.

[A씨 : 개발 비용으로 쓰이지 않은 거죠. 이름 모를 수많은 지갑들에 보냈어요. 그 다음 자금 흐름이 추적이 안 돼요.]

권 대표의 자금 세탁 의혹을 쫓고 있는 검찰도 이 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 합동수사단은 최근 테라 기술자 B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권 대표의 차명 지갑으로 추정되는 주소들이 수사 과정에서 여러 개 나왔는데 이를 추적하기 위해섭니다.

하지만 가상화폐 지갑을 추적하는 시스템이 검찰에 없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B씨 : 네다섯 명이서 한두 달은 걸릴 것 같다, 데이터 분석하고 해야 되니까. (비용이) 한 2억~3억? 이랬더니 '이게 저희(검찰)가 예산이 없는데'라고…]

검찰 관계자는 "현금화하기 전까진 가상화폐 소유주를 알 수 없고 지갑 추적을 피하는 기술도 퍼져있어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했습니다.

"블록체인 관련 범죄는 꾸준히 늘어왔지만, 합수단이 3년간 사라졌다 부활하는 바람에 관련 인프라 구축을 해오지 못했다"는 겁니다.

전문가들은 지금이라도 가상화폐 자금 추적을 위한 시스템을 만들어둬야 한다고 말합니다.

[조재우/한성대 교수 : 금융 수사에서 계좌 추적을 못 하는 것과 다를 게 없는 거죠. 국가사업 단위로도 접근해야 된다고 생각해요.]

권도형 대표 측은 자금세탁 의혹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았습니다.

(영상디자인 : 조성혜)


 
[단독] 예산 3억이 없어…'권도형 돈세탁' 추적 못하는 검찰 ☞ 구독하기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166791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