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당, 국회의장 단독선출 일단 연기…"협상 안되면 7월 4일 진행"

입력 2022-06-30 16:44 수정 2022-06-30 17: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더불어민주당이 내일 국회의장을 단독 선출하려던 계획을 연기했습니다. 주말 동안 여당과 협상을 더 해보겠다는 입장입니다.

민주당은 오늘(30일) 후반기 국회의장 선출을 위한 본회의를 다음 달 4일로 미룬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민주당에서는 입법 수장의 공백 사태가 길어지면서 단독으로 국회의장을 선출하자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이에 따라 내일 본회의를 열어 국회의장을 단독 선출할 계획이었습니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의장이 없는 상태에서 본회의를 열어 국회의장을 선출하는 건 위법하다고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민주당은 논의 끝에 바로 본회의는 열지 않기로 했습니다. 주말 동안 여당과 협상을 시도한 뒤, 타결되지 않으면 다음 달 4일 본회의에서 국회의장을 선출하겠다고 했습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내일 본회의를 열 계획이었으나 국민의힘이 양보안을 제출할 수 있도록 인내심을 갖고 기다리면서 지속적으로 협상을 이어가기로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우리는 그동안 법사위원장을 양보하겠다는 뜻을 밝히며 충분히 국민의힘을 기다려왔다. 그럼에도 마지막으로 국민의힘의 양보안을 기다려 보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