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주택 대출받은 1주택·무주택자 건보료 월 평균 2만 2천원↓

입력 2022-06-28 20:4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정부가 건강보험 지역 가입자가 집 사려고 빌린 대출금의 일부를 보험료 부과 대상에서 빼주기로 했습니다.

1세대 1주택자와 무주택 세대가 공제 대상인데, 주택 공시 가격이나 보증금이 5억 원 이하인 경우만 해당됩니다.

구체적으론 오는 9월부터 1주택 가구의 경우 대출금을 5천만 원까지, 무주택자는 보증금 범위 안에서 1억 5천만 원까지 공제받을 수 있습니다.

정부는 이번 조치로 지역 가입자 74만 세대가 월 평균 2만 2천 원의 보험료를 아낄 수 있을 걸로 내다봤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