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중간간부 700여명 최대 폭 인사…주요 수사 부서에 자리한 '특수통'

입력 2022-06-28 16:28 수정 2022-06-28 16:35

지방 발령 났던 특수통 검사들 대거 복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지방 발령 났던 특수통 검사들 대거 복귀

법무부가 검찰 차장, 부장검사 등 중간간부 인사를 발표했습니다. 고검검사급 683명, 평검사 29명 등 모두 712명을 대상으로 한 역대 최대 폭의 인사 발표입니다. 이로써 새 정부 출범 후, 검찰 내 직제 개편과 인사 작업은 모두 마무리됐습니다.

 
〈사진=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전국 최대 규모 검찰청인 서울중앙지검 1차장검사엔 성상헌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가 임명됐습니다. 새 직제 개편에 따라 다시 꾸려진 반부패수사 1·2·3부장엔 각각 엄희준 서울남부지검 중요경제범죄조사단 부장, 김영철 서울중앙지검 공판5부장, 강백신 서울동부지검 공판부장 등이 임명됐습니다. 모두 '특수통'으로 꼽히는 검사들입니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장엔 이정섭 대구지검 형사2부장이 발령됐습니다. 이 부장검사는 김학의 전 차관 성 접대 의혹 사건, 불법 출국금지 사건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사건 등을 맡았던 검사입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 취임 후, 다시 생긴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 합동수사단장엔 단성한 청주지검 형사1부장이 임명됐습니다. 단 부장검사는 특수수사 전문으로, 사법권 남용 의혹 수사를 담당하기도 했습니다.

성남FC 후원금 의혹 사건을 무마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은 박은정 성남지청장은 광주지방검찰청 중요경제범죄조사단 부장검사로 전보됐습니다. 사실상 좌천인 셈입니다. 새로 부임한 성남지청장은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 재직 시절, 대검 대변인을 맡았던 이창수 대구지검 2차장검사가 임명됐습니다.

검찰총장의 '입'으로 불리는 대검찰청 대변인엔 박현철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장이 새로 임명됐습니다.

법무부는 "그간 성과를 보여준 검사를 해당 전문 부서에 배치하는 적재적소 원칙을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기준으로 적용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인사의 부임 일자는 다음 달 4일입니다.

 
검찰 중간간부 700여명 최대 폭 인사…주요 수사 부서에 자리한 '특수통'☞ 구독하기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166791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