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경영계 만난 추경호 "과도한 임금인상 자제해 달라"

입력 2022-06-28 10:30 수정 2022-06-28 15:5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우리 경제의 어려움을 감안해 과도한 임금인상을 자제해 생산성 향상 범위 내에서 적정 수준으로 인상해 달라"고 경영계에 당부했습니다.

추 부총리는 오늘(28일) 오전 서울 마포구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단과 조찬 간담회를 열고 "최근 일부 정보기술(IT) 기업과 대기업 중심으로 높은 임금 인상 경향이 나타나면서 여타 산업·기업으로 확산할 조짐을 보이는 매우 우려스러운 상황"이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추 부총리는 "특히 소위 잘나가는, 여력이 큰 상위 기업들이 성과 보상 또는 인재 확보라는 명분하에 경쟁적으로 높은 임금 상승을 주도하고 있다"며 "과도한 임금 인상은 고물가 상황을 심화시킬 뿐만 아니라 중소기업, 근로취약계층의 상대적 박탈감을 키우고 사회적 갈등을 증폭시킬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기업 현장 곳곳에서 일자리 미스매치를 심화해 결국 기업은 경쟁력을 유지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각종 비용 상승 요인은 가급적 투자 확대 등을 통한 생산성 향상으로 흡수하는 방향으로 노력해달라"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최근 우리 경제의 어려움을 감안해 경영계에서는 과도한 임금 인상을 자제해주고, 생산성 향상 범위 내 적정 수준으로 임금 인상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가 28일 마포구 경총에서 손경식 회장 등 간담회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추경호 경제부총리가 28일 마포구 경총에서 손경식 회장 등 간담회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
추 부총리는 또 규제 개혁을 제1과제로 추진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정부는 기업의 발목을 잡는 모래주머니와 같은 규제를 과감히 개혁해 민간 중심의 역동성 있는 경제를 구현할 계획"이라며 "우리 기업이 전 세계 기업들과 경쟁할 수 있도록 건강, 안전을 제외한 규제는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게 모든 역량을 동원해 개선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최근 발표한 대규모 투자 계획이 조속히 실행된다면 기업의 생산성 향상은 물론 일자리 창출과 내수 경제의 버팀목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런 노력을 뒷받침하기 위해 정부는 세제개편, 규제·노동시장 개혁을 확고하게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간담회에는 손경식 경총 회장 겸 CJ 회장,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이형희 SK수펙스추구협SV위원장, 정상빈 현대자동차 부사장, 하범종 LG 사장, 송용덕 롯데지주 부회장 등 경총 회장단 27명이 참석해 정부와 경영계의 대응 과제 등을 논의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은 "자유주의와 시장경제가 중요하다고 하면서 민간 자율을 강조하는 정부가 왜 대기업 노사문제에 개입하는지 이해하기 어렵다"며 "인위적으로 대기업 노동자의 임금을 깎아서 바로잡을 것이 아니라 대기업-중소기업 불공정거래 관행부터 바로잡으면 자연스럽게 임금격차는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구독하기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166791☞ 구독하기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166791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