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유류세 낮춰도 반영은 '찔끔'…담합 현장조사 나선다

입력 2022-06-27 19:41 수정 2022-06-27 22:5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부가 유류세를 인하해도 소비자에겐 거의 반영이 안 된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습니다. 한 시민단체가 조사한 건데, 먼저 그 내용을 전해드리고, 이 시민단체를 연결하겠습니다. 이와 별개로 정부는 정유사와 주유소가 담합한 건 아닌지 현장 조사를 하기로 했습니다.

이새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휘발유와 경유 가격 모두 리터당 3000원을 넘은 서울 시내의 한 주유소입니다.

3000원에 육박한 곳은 서울 다른 지역에도 여러 곳 있습니다.

전국의 휘발유 평균 가격은 2133원선, 경윳값은 2153원으로 연일 사상 최고치입니다.

유류세를 내린 지 7개월이 넘었지만, 시민들이 체감하긴 어렵습니다.

[윤예중/서울 후암동 : 지금 (L당) 2190원인 줄 알았는데 2990원이네. (유류세 인하했는데) 이게 된 가격이에요? 원래 3000원 넘었다는 거예요?]

[백남민/서울 금호동 : 한 2만원이면 일주일 타거든요. 지금은 3만5000원? (더 오르면) 기름 못 넣죠, 이제.]

실제 'E컨슈머 에너지·석유시장 감시단' 조사 결과 유류세 인하분은 247원인데, 제대로 반영한 주유소는 1%도 안 됩니다.

인하하기 전과 비교할 때 국제 휘발윳값은 리터당 420원 올랐습니다.

유류세 인하분이 반영됐다면 많아야 173원을 올려야 합니다.

하지만 실제로는 99% 넘는 주유소가 173원 넘게 올린 겁니다.

이처럼 유류세 인하 효과를 체감하기 어렵다는 지적에 정부는 조만간 합동 점검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방기선/기획재정부 제1차관 (지난 24일 / 비상경제차관회의) : 산업부, 공정위 등 합동점검반을 운영하여 정유업계의 담합 등 불공정행위 여부를 점검하고 주유업계에 대한 현장점검도 강화하겠습니다.]

정치권에서 고유가 덕에 호황을 누리는 정유사에 이른바 '횡재세'를 물리자는 제안까지 나오자, 석유 관련 협회들은 오늘(27일) 성명을 내고 "소비자들이 유류세 인하 효과를 체감할 수 있게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황수비·김현주)


 
유류세 낮춰도 반영은 '찔끔'…담합 현장조사 나선다 ☞ 구독하기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166791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