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알바 동원해 3700개 거짓 후기 쓰게 한 '오아' 제재

입력 2022-06-27 08: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공정거래위원회가 온라인 쇼핑 리뷰 아르바이트생을 고용해 이른바 '빈 상자 마케팅'을 해온 업체를 적발해 과징금을 부과했습니다.

청소기나 전동칫솔과 같은 생활용품 판매 업체 '오아'는 제품을 구입한 아르바이트생에게 빈 상자를 보낸 뒤, 사용도 못해본 제품의 거짓 후기 3천7백여 개를 쓰게 했습니다.

공정위는 해당 업체에 과징금 1억 4천만 원을 부과하고 빈 상자 마케팅에 가담한 광고대행사 두 곳에도 시정명령을 내렸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