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민의힘 "서해 피격 특위 꾸리자"…민주, 자체 TF 맞불

입력 2022-06-26 18: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을 두고 서로 다른 주장을 펴고 있는 여야가 이번엔 '진실을 가릴 조직'을 두고 맞서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이 국회 차원의 특위를 꾸리자고 하자 민주당은 자체 TF를 꾸리겠다고 맞불을 놓았습니다.

채승기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피격 사건 당시 대통령기록물을 공개하라고 민주당을 거듭 압박했습니다.

대통령실이 부처나 기관에 보낸 공문은 대통령기록물로 볼 수 없단 행안부의 유권해석을 근거로 들었습니다.

국회 국방위 회의록, 군의 특별취급정보인 SI와 대통령기록물로 묶여있는 청와대 회의록 등의 공개 여부는 여야가 다투는 핵심 쟁점입니다.

하 의원은 소셜미디어에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건 진실에 다가갈 수 있는 하나의 문이 열렸다'면서 '기관이 접수받은 청와대 지침 공문을 모두 요구했다'고 했습니다.

민주당은 당내에 '서해 공무원 사건 TF'를 만들어 정략적인 사실 왜곡에 대응하겠다고 했습니다.

[우상호/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 당시 어떤 사건들을 조작한 정권으로 몰아가는 흐름을 보면서 '이건 대응해야 되겠다.' TF팀에서 지금까지 진행된 사항들을 종합해서 대응 방안을 발표하게 될 것입니다.]

문재인 정부 당시의 수사 결론을 현 정부가 뒤집은 데는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보고, 보다 적극적으로 대처하겠단 겁니다.

여야 합의로 국회 진상조사 특위를 꾸리자는 국민의힘 제안에 대해서는 정치공세라고 일축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은 다음 주 통일부와 외교부를 방문해 사건 당시 문서를 추가로 들여다본다는 계획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
 
국민의힘 "서해 피격 특위 꾸리자"…민주, 자체 TF 맞불 ☞ 이벤트 참여하기 https://tuney.kr/QvLR8y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