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전 사장 호출한 여당…'탈원전 정책-전기료' 따진다

입력 2022-06-24 20:22 수정 2022-06-24 21: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한국전력 사장이 다음 주 국민의힘 의원총회에 불려 나갑니다. 전기요금 인상은 탈원전 정책 탓이라는 질책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도 한전을 압박합니다. 다음 달 전기요금 결정은 또 미뤄졌습니다.

장서윤 기자입니다.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24일) "전기요금 조정안은 다음 주에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나흘 전 미룰 땐 "이번 주 안엔 발표하겠다"고 했지만, 결국 또 한 번 일정을 미룬 겁니다.

산업부 관계자는 "아직 기재부와 입장 차이가 크다"고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한전은 올릴 수 있는 최대치인 킬로와트시당 3원을 올려달라고 요구했지만, 기재부는 물가부담을 고려해 최소한만 올려야 한다고 봅니다.

그나마도 한전이 막대한 적자를 줄이기 위한 임직원의 자구 계획을 내야 올려줄 수 있다는 게 기재부의 입장입니다.

[추경호/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지난 20일) : 한전이 수익이 있었던 때는 없었나요? 한전 스스로 왜 지난 5년간 한전이 이 모양이 됐는지 자성도 필요하다…]

원가 절감 방안도 한전 스스로 내야 한다는 게 기재부의 입장입니다.

전기요금을 올려야 하는 상황이 된 건 연료비가 올랐기 때문이란 겁니다.

정부와 여당은 원가 절감을 위해선 원전을 더 빨리 많이 돌려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이와 관련해 여당인 국민의힘 의원들은 다음 주 월요일 의원총회에 정승일 한전 사장을 부르기로 했습니다.

의원총회 안건은 '탈원전과 전기료 인상'입니다.

탈원전 정책을 강하게 비판한 윤석열 대통령과 보조를 맞추는 의미로 해석됩니다.

[지난 22일 : 만일 우리가 지난 5년 동안 바보 같은 짓을 안 하고 이 원전 생태계를 더욱 탄탄히 구축했더라면 지금 아마 경쟁자가 전혀 없었을 것이라고 저는 확신합니다.]

의총에선 정 사장을 상대로 "탈원전 정책 때문에 전기요금이 오르게 된 것 아니냐"는 질책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 전기요금을 올릴지, 올리면 얼마나 올릴지는 다음 주 여당 의총 이후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 황수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