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윤 대통령 "정부 공식 입장 아냐"…주52시간 개편 '혼선'

입력 2022-06-24 19:38 수정 2022-06-24 21:17

'주 52시간' 손보겠다더니…하루 만에 한발 뺐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주 52시간' 손보겠다더니…하루 만에 한발 뺐다

[앵커]

문재인 정부에서 시작된 주 52시간제를 손보겠다고 고용노동부 장관이 어제(23일) 발표했습니다. 그런데 오늘 윤석열 대통령이 이건 정부의 공식 입장이 아니라고 했습니다. 보고도 받지 못했다고 했습니다. 노동자의 삶을 크게 바꿀 내용을 장관이 발표하고, 대통령은 좀 다른 얘기를 한 모양새입니다. 대통령실은 최종안이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고용노동부도 수습하느라 오늘 하루 혼란스러웠습니다.

첫 소식, 강희연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주 52시간제 개편안이 '정부의 공식 입장이 아니'라고 했습니다.

[노동시간의 유연성에 대해서 좀 검토를 해보라고 얘기를 한 상황이고 아직 정부의 공식입장으로 발표된 건 아닙니다.]

어제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은 '노동시장 개혁 추진방향'을 발표했습니다.

일주일에 최대 52시간씩 일할 수 있는 지금의 근무시간 계산 기준을 이제 한 주가 아닌, 한 달로 바꾸는 걸 추진하겠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윤 대통령이 고용부의 발표를 정부의 공식입장이 아닌 것처럼 말하면서 혼선이 빚어졌습니다.

윤 대통령은 또 관련 내용을 보고 받지 못했다고도 했습니다.

[내가 어제 보고를 받지 못한 게 아침 언론에 나와서 확인을 해보니까 노동부에서 발표를 한 게 아니고…]

반면 여당인 국민의힘은 정부로부터 보고를 받았다고 했습니다.

[권성동/국민의힘 원내대표 : 당정 간에 협의를 했습니다. 보고를 받았습니다. 협의를 했다기보다 보고를 받은 적이 있습니다.]

이에 대통령실 관계자는 "대통령의 발언에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다"며 "최종안이 발표된 게 아니라는 취지"라고 해명했습니다.

'보고받지 못했다'는 발언에 대해서도 "최종안이 보고가 안 된 것"이라며 "대통령-수석비서관 회의나 경제 정책 방향 발표 회의에서 이미 보고가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충현)
 
윤 대통령 "정부 공식 입장 아냐"…주52시간 개편 '혼선' ☞ 이벤트 참여하기 https://tuney.kr/QvLR8y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