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최강욱 사과하라" "박지현 징계를"…또 갈라진 민주당

입력 2022-06-21 20:24 수정 2022-06-21 20:3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민주당이 또 갈라졌습니다. 최강욱 의원이 '성희롱 발언' 논란으로 받게 된 중징계 때문입니다. 최 의원의 지지자들은 최 의원을 비난한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을 고발하겠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황예린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의 온라인 회의 도중 성희롱 발언을 했단 논란에 휩싸인 최강욱 의원.

어제(20일) 당내 윤리심판원은 만장일치로, 최 의원의 당원 자격을 6개월 동안 정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김회재/더불어민주당 윤리심판위원 (어제) : 해명하는 과정에서 부인하면서 그걸 진실로 믿는 피해자들에게 심적 고통이 계속적으로 가해졌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무겁게 받아들였다는 점을…]

최고 수준인 제명 바로 아랫단계의 징계가 내려지자, 민주당 안에선 후폭풍이 이어졌습니다.

일부 의원들은 지역구 출마 때 감점 요인으로 작용하기에 정치활동에 큰 제약이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우상호 비대위원장도 취재진과 만나 "개인 의견으로는 '센 징계'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비대위원들의 생각을 들어보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윤리심판원의 결정은 당 지도부인 비상대책위원회가 번복할 수 없습니다.

최 의원이 7일 안에 재심을 신청하면 다시 윤리심판원 논의가 시작될 수는 있지만 사실상 징계 수위가 낮춰지긴 어렵다고 당 관계자들은 전했습니다.

비대위는 형식적으로 결과 보고만 받습니다.

성희롱 논란을 공론화시킨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은 무거운 처벌이라고 보기 어렵기에 아쉽다며 최 의원의 진심 어린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최 의원이 소명하는 자리에서도 사실과 다르다고 부인했고, 징계 후에도 별다른 사과 입장을 내지 않은 걸 지적한 겁니다.

강성 지지자들은 박 전 위원장을 징계하자는 청원서를 돌리기 시작했습니다.

또 내일 박 전 위원장을 허위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최 의원 측은 내일 열리는 비대위를 통해 징계 결정문을 받아본 뒤, 재심을 청구할 지 등을 고민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