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여가부 공약 개발 의혹' 카톡 대화방 압수수색

입력 2022-06-18 18:53 수정 2022-06-18 21: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대선 당시 여성가족부가 이재명 후보의 공약을 개발해줬다는 의혹을 검찰이 수사 중인데요. 민주당이 조직적으로 정부에 공약개발을 요구한 건지 파악하기 위해, 민주당 정책연구실 전문위원의 카카오톡 대화방을 압수수색하고, 정책연구실의 단체 카톡방도 들여다본 걸로 확인됐습니다. 검찰은 또 핵심 당직자도 불러 조사했는데 이 당직자는 JTBC에 '당 차원이 아닌 전문위원 한 사람의 일탈'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지혜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이 민주당 정책연구실을 압수 수색을 한 건 지난해 11월입니다.

여기에 정책연구실 전문위원 A씨의 카카오톡 대화방도 압수수색한 걸로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정책연구실 당직자와 전문위원이 포함된 단체방과, A씨가 다른 전문위원과 주고 받은 대화방 등입니다.

검찰은 단체방에서 전문위원 등이 주고 받은 정책연구실 내부 자료와 공약 관련 대화를 살펴보는 걸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A씨가 여성가족부 공무원 B씨와 카카오톡으로 자료를 주고 받은 정황도 파악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B씨는 지난해 여가부 김경선 전 차관과 함께 중앙선관위로부터 고발당한 바로 그 인물입니다.

검찰은 전문위원 A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하고 여러 차례 조사한 상태입니다.

검찰은 단톡방의 내용 등을 토대로 당 차원의 개입이 있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A씨는 JTBC에 "국정과제와 중점과제 참고자료를 개인적으로 공부하기 위해 요청했을 뿐이고 당에 공유한 것도 없다"고 했습니다.

또 "(공약개발을 의뢰할) 의도가 있었다면 몰래 보내려 다른 방법을 동원하거나 수정 요구를 했겠지만 자료만 받았다"고 했습니다.

정책연구실 핵심 당직자 C씨도 어제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검찰은 C씨를 상대로 A씨로부터 관련 보고를 받았는지 등을 조사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C씨는 JTBC에 "내부적으로 전문위원들에게 공약을 작성하라고 전달한 (자료) 양식을 해당 전문위원이 부처에 보낸 것"이라며 "업무상 잘못으로 당 내부에서 징계 논의를 할 수 있지만 법으로 처벌할 사안은 아니"라고 했습니다.

검찰은 다른 부처들에도 협조 공문을 보내 비슷한 사례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