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 총리 "코로나19 후유증 원인·증상 대규모 조사 실시"

입력 2022-06-10 08:46 수정 2022-06-10 18:3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한덕수 국무총리가 대규모 조사를 통해 코로나19 후유증의 원인과 증상을 체계적으로 분석하고, 이를 치료하기 위한 가이드라인을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한 총리는 오늘(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코로나19로 인한 후유증, 즉 롱-코비드(Long-Covid)에 대해 체계적으로 조사하겠다"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한덕수 국무총리가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 총리는 "그동안 많은 분들이 코로나19 후유증을 경험하고 있지만 이에 대한 제대로 된 조사는 미흡했다"며 "정부는 대규모 조사를 통해 코로나19 후유증의 원인과 증상을 체계적으로 분석하고 이를 토대로 코로나19 후유증 치료를 위한 가이드라인을 만들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코로나19 외래 진료체계를 정비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는 "다양한 코로나19 외래 진료기관을 '호흡기 환자 진료센터'로 통합하고 센터별로 가능한 진료 유형을 구분해 안내하겠다"면서 "이 가운데 검사와 대면진료, 치료제 처방까지 모두 가능한 '원스톱 진료기관'은 5000개 이상 확충하고 원스톱 진료기관이라는 표시를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방역정책 수립시 전문가의 분석과 견해가 더욱 존중되는 구조를 만들겠다고도 했습니다.

한 총리는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를 설치하고 위원회에서 감염병 위기 상황을 평가해 정책을 제안하면 정부는 적극적으로 방역정책에 반영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 총리 "코로나19 후유증 원인·증상 대규모 조사 실시"☞ 구독하기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166791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