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20년 수감 맞지 않아" 윤 대통령, 이명박 사면에 힘 실었다

입력 2022-06-09 19:51 수정 2022-06-09 21: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뇌물수수와 횡령 등의 혐의로 징역 17년, 벌금 130억 원, 추징금 82억 원을 선고받은 전직 대통령, 일각에서 그에 대한 사면론을 연일 띄웁니다. 후보 시절에 사면이 필요하다고 했던 윤석열 대통령도 여기에 무게를 싣는 발언을 다시 했습니다. 광복절 특사에 포함될 가능성이 거론됩니다.

최수연 기자입니다.

[기자]

"전직 대통령 이명박 씨의 사면이 필요하단 후보 시절의 생각이 여전히 유효한가", 윤석열 대통령은 기자들의 질문에 이렇게 답했습니다.

[이십몇 년을 수감생활을 하게 하는 건 안 맞지 않습니까. 과거의 전례를 비춰서라도.]

어제(8일)는 사면 가능성에 대해 '지금은 언급할 문제가 아니'라며 말을 아꼈는데 한 발 나아간 답변입니다.

윤 대통령은 대선후보 시절 여러 차례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주장했습니다.

[윤석열/당시 국민의힘 대선후보 (2021년 12월) : 이명박 대통령님도 저는 빨리 석방되셔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연세도 많으시고… 이렇게 장기간 구금해놓는 것이 우리 미래를 바라보면서 국민통합을 생각할 때…]

너무 오랜 수감생활은 맞지 않다는 입장을 오늘 재차 밝히면서 사실상 사면에 무게를 실었습니다.

지난 3일 이명박 씨 측은 건강 상태가 좋지 않다며 검찰에 형집행정지를 신청했습니다.

형집행정지 신청이 받아들여지면, 사면 논의가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시점은 두 달 뒤, 8·15 광복절 특별사면이 유력하게 거론됩니다.

여당인 국민의힘은 연일 사면론을 띄우고 있습니다.

[권성동/국민의힘 원내대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 형평성 차원이나 국민통합 차원에서 저는 사면은 불가피하다는 것이 개인적 견해입니다. (보통) 8·15 때 대통합 사면을 많이 실시했습니다.]

다만 대통령실은 아직 논의가 본격 시작된 건 아니라는 설명입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JTBC에 '사면은 종합적인 국가 문제로 국민통합과 여론 등을 염두에 두고 신중하게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20년 수감 맞지 않아" 윤 대통령, 이명박 사면에 힘 실었다 ☞ 구독하기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166791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