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부은 발로 최선 다한 '월클' 네이마르…손흥민과 유니폼 교환

입력 2022-06-03 20:5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부은 발로 최선 다한 '월클' 네이마르…손흥민과 유니폼 교환

[앵커]

우리 축구 대표팀이 어제(2일) 브라질에 1대 5로 크게 졌는데도, 팬들 반응은 뜨거웠습니다. 최선을 다해서 뛴 브라질, 특히 네이마르 선수에게 환호와 박수가 쏟아졌고, 손흥민 선수와 만난 장면들도 눈길을 끌었습니다.

온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 대한민국 1:5 브라질|서울월드컵경기장 (어제) > 

우리 대표팀과 적으로 만났지만, 브라질의 움직임 하나하나에 경기장에선 환호가 쏟아졌습니다.

브라질 히샬리송에게 선제골을 내준 대표팀은 황의조의 골 덕분에 동점을 만들었지만, 이후엔 브라질에 일방적으로 끌려다녔습니다.

상대를 막아내려던 수비진이 연달아 페널티킥을 허용하면서 네이마르에게 두 골을 내줬고, 후반 막바지엔, 교체로 들어온 쿠티뉴와 제주스가 기다렸다는듯 연이어 골을 넣어 결국 1대 5로 졌습니다.

손흥민의 슛이 상대 골키퍼에게 막힌 장면이 우리에겐 거의 유일하게 아쉬운 장면이었고, 상대 슛은 골포스트를 맞거나 가까스로 막아냈기에 더 크게 질 뻔한 경기였는데도 팬들은 화를 내기보다 감탄했습니다.

여유있는데도 현란한 패스와 개인기, 상대를 얕보지 않고 존중하며 끝까지 최선을 다한 세계 1위 브라질의 축구엔 박수가 쏟아졌습니다.

[네이마르/브라질 대표팀 : 감사합니다. 한국에서 정말 많은 사랑을 받아 행복했어요. 저뿐 아니라 우리 팀 모두 이 경기 덕분에 행복합니다.]

팬들을 즐겁게 한 또 다른 장면들도 있었습니다.

경기 도중엔 넘어지자 괜찮냐고 물어보며 교감하고 경기가 끝난 뒤엔 진한 포옹을 나눈 손흥민과 네이마르.

라커룸에 들어가선, 둘이 유니폼을 교환한 뒤, 각자 소셜미디어에 서로를 '멋진 선수'라고 치켜세웠습니다.

브라질 축구협회는 이 장면을 두고 "두 스타는 서로를 존경하고, 서로에 대해 감탄한다"고 썼습니다.

(영상그래픽 : 김정은)
(*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