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멈추지 않는다"…칸에서 증명된 'K콘텐츠의 힘'

입력 2022-05-29 18:2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 칸 영화제에는 여섯 편의 한국어 영화가 공개됐는데요. 일본 감독의 연출, 중국 배우 주연,  프랑스 제작 등 다양했습니다. 이렇게 '1인치 장벽'을 넘은 한국 영화는 더 다양한 이야기를 품으며 주목받고 있는데요.

한국 콘텐츠의 힘, 그 비결을 김지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일본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첫 한국어 연출작, 부산과 강릉, 포항에서 촬영했습니다.

중국 배우를 주인공으로 각본을 쓴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 탕웨이는 첫 한국어 연기가 큰 도전이었다고 말합니다.

[탕웨이/배우 : 박해일 씨와 감독님이 얘기를 나눌 때면 '정말 부럽다. 나도 감독과 저렇게 소통하고 싶다' 생각했어요. 너무너무 (한국어) 하고 싶어요.]

영국 '가디언'은 "한국 영화가 칸 영화제에서 두 개의 주요 상을 휩쓸며 강세를 보였다"고 보도했습니다.

2000편 넘는 영화를 함께 즐긴 세계인의 영화 축제, '오징어 게임'으로 세계적인 스타가 된 이정재 씨의 감독 데뷔작 '헌트' 뿐 아니라…프랑스 감독이 한국 배우들과 함께 만든 영화도 있었습니다.

한국 콘텐츠가 세계를 열광시키는 비결은 우리만 궁금해하는 게 아닌데…

[송강호/배우 : 외신기자들의 대표적 질문이, 한국 콘텐츠의 다양성과 역동성 질문을 많이 합니다. 우리 국민들이 항상 변화하고, 열심히 하고 다이내믹하지 않으면, 정체되면 발전할 수 없는…]

박찬욱 감독은 한국 관객들의 '높은 수준'이라고도 농담을 섞어 말했습니다.

[박찬욱/감독 : 한국 관객이 웬만한 거에 만족하지 못 하고요. 좀 우리가 더 많이 시달리고 그러다보니 이렇게 된 것 같습니다.]

(영상그래픽 : 박경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