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파국의 문 여는 '불행을 사는 여자'…하이라이트 영상 공개

입력 2022-05-26 11:1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파국의 문 여는 '불행을 사는 여자'…하이라이트 영상 공개

'불행을 사는 여자'가 파국의 문을 연다. 

오는 6월 2일 밤 10시 30분 방송 예정인 JTBC 드라마페스타 '불행을 사는 여자'(연출 김예지, 극본 이효원, 제작 SLL)측은 26일, 산산조각 난 우정의 끝자락에서 마주한 두 여자의 모습을 담은 하이라이트 영상을 공개했다. 완벽한 삶을 사는 차선주(왕빛나 분)와 불행에 갇힌 정수연(백은혜 분), 행복을 향한 날 것 그대로의 본능으로 맞부딪칠 이들의 관계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불행을 사는 여자'는 모두가 인정하는 좋은 사람, 착한 아내, 훌륭한 소설가로서 충만한 삶을 살고 있는 차선주의 집에 밑 빠진 독처럼 불행한 일이 늘 쏟아졌던 인생을 산 친한 동생 정수연이 들어오면서 둘의 관계에 생긴 균열을 그린 심리 치정극이다. 우정을 가장한 두 여자의 아슬아슬한 관계를 통해 타인의 불행을 바라는 인간의 잔혹한 본능을 짚는다. JTBC 2020년 드라마 극본 공모 단막 부문 대상 수상작으로, '부부의 세계' '언더커버' 등 굵직한 작품들에서 프로듀서로 활약한 김예지 감독이 연출을 맡아 기대 심리를 자극한다.

두 여자의 극적이고도 내밀한 충돌을 그릴 왕빛나와 백은혜의 만남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왕빛나는 좋은 사람, 착한 아내, 훌륭한 소설가로서 완벽한 삶을 살아가는 '차선주'로 분한다. 그는 친한 후배 정수연이 건넨 뜻밖의 부탁으로 인해, 충만했던 인생이 흔들리기 시작함을 느낀다. 차선주의 후배이자 불행으로 점철된 삶을 살아온 '정수연'은 백은혜가 맡았다. 어둡고 축축했던 과거를 차선주의 응원과 선행에 기대어 헤쳐온 그는 허무하게 무너져 내린 결혼생활 앞에서 또다시 차선주를 찾아간다. 자신만의 색깔로 개성 강한 캐릭터들의 내면 심리를 묘파 해낼 두 배우의 활약에 기대가 쏠린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에는 누구보다도 가까웠던 차선주와 정수연의 모습이 담겨있다. 정수연의 결혼식 날, 그의 남편 이우현(최승윤 분)에게 그 어떤 말보다도 고마운 마음을 먼저 전하는 차선주. "수연이는 이제 행복할 일만 남았네요. 정말 다행이에요"라며 밝은 웃음을 짓는 그의 모습에서는 아끼는 동생을 향한 지극한 마음이 느껴진다. 이를 지켜보는 남편 김태준(김재철 분)과 동료 경화(이봉련 분)는 만류조차도 익숙한 듯 고개를 내저을 뿐이다.

차선주의 바람이 무색하게, 정수연의 결혼 생활은 얼마 가지 않아 파탄을 맞는다. 공허한 얼굴로 "나 당분간 언니 집에서 지내면 안 돼?"라고 묻는 동생을 차선주는 채 거절하지 못한다. 그렇게 시작된 차선주 부부와 정수연의 기묘한 동거. 처음에는 손님이던 정수연은 점차로 불청객이 되어간다. 차선주보다 집에 대해 더 잘 알고, 멋대로 그의 옷을 입는 정수연은 단순히 집이 아닌 그의 삶에까지 발을 들여놓은 듯하다.

정수연은 이를 모두 "난 언니가 좋아할 것 같아서 한 건데"라며 해명한다. 마치 판도라의 상자처럼 그에게서 새어 나오는 불행의 기운을 느낀 것은 차선주만이 아닌 듯, 남편 역시 "당장 내보내"라며 목소리를 높인다. 부부 관계까지 흔들리는 상황에 결국 차선주의 불안은 폭발하고 만다. 그러나 이에 "왜 이렇게 흥분해"라며 태연히 대꾸하는 정수연의 모습은 이 모든 것이 아직 절정이 아님을 암시한다. 아름답던 우정이 깨지고, 서로에게 있어 불행의 열쇠가 된 두 여자. 그런 가운데 이들의 얼굴 위에서 흩어지는 "만약 그녀가 없었더라면, 나는 얼마나 더 불행했을까?"라는 자문은 미스터리를 더한다. 서로의 존재로 인해 달라지는 불행의 값어치, 그렇기에 더욱 기꺼이 '불행을 사는 여자'는 둘 중 과연 누구일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하이라이트 영상이 공개되자 각종 SNS와 포털사이트에서는 "하이라이트부터 속도감 대박", "이게 단막극 묘미지", "심리 치정극인 줄 알았는데 거의 스릴러", "하이라이트 보니 더 궁금. 무조건 본방 사수각", "액션도 없는데 스펙타클이 느껴지네", "장면 하나하나가 숨멎", "웃고 있는데 아슬아슬한 이유 무엇" 등의 호응이 쏟아졌다.

'드라마페스타'는 드라마(DRAMA)와 축제(FESTA)의 합성어로 소재, 장르, 플랫폼, 형식, 분량에 구애받지 않고 다채로운 드라마를 선보이는 JTBC의 단막극 브랜드 이름이다. 2017년 방영된 '알 수도 있는 사람'을 시작으로 '힙한 선생', '한여름의 추억' '탁구공', '행복의 진수'와 같이 발칙한 상상력이 담긴 작품을 비롯해 '루왁인간', '안녕 드라큘라', '경로를 이탈하였습니다', '아이를 찾습니다'까지 깊이감 있는 단막극들을 선보이며 드라마 팬들의 호평을 불러일으켰다.

2022년 드라마페스타 역시 다양한 이야기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심리 치정극 '불행을 사는 여자'부터 시작해 미스터리 스릴러 '하얀 차를 탄 여자'와 성장 로맨스 '백일장 키드의 사랑'까지, 색다른 소재로 가득한 웰메이드 단막극들에 기대가 쏠린다.

JTBC 드라마페스타 '불행을 사는 여자'는 오는 6월 2일(목)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하이라이트 영상 : https://youtu.be/wGtPltCdiS0)
(JTBC 모바일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