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동연 "민주당 심판하더라도 종자 될 곡식은 남겨달라"

입력 2022-05-24 15:17 수정 2022-05-24 15:2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특별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특별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석과불식(碩果不食)을 언급하며 "우리 민주당을 심판하더라도 씨앗은 남겨달라. 종자가 될 곡식은 남겨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오늘(24일) 김 후보는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자리에서 국민 여러분께 용서를 빌며 한 가지 호소를 드리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국민들께서 민주당을 향해 '국민의 삶과 무관한 문제로 끝없이 싸우는 게 집권 여당이 할 일이었냐'고 질책하고 '이제 민주당도 국민의힘과 다를 바 없는 기득권이 된 것이 아니냐'고 화를 낸다"며 "국민 여러분이 옳다. 저희가 잘못했다. 김동연이 잘못했다"고 했습니다.

이어 "국민들께서 윤석열 정부에 대한 견제가 아닌 오만한 민주당, 기득권이 된 민주당에 심판을 내리려 한다"며 "회초리를 들고 꾸짖을지언정 외면하거나 포기하지는 말아달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김 후보는 "제가 정치에 들어온 지 채 1년이 되지 않았다"며 "그런 제가 경기도지사 후보라는 중책을 맡게 된 것은 민주당이 변해야 한다는 당원과 도민 여러분의 간절한 바람이었다고 생각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저 김동연이 낮은 곳으로 들어가 민주당의 변화를 만들어낼 씨앗이 되겠다"며 "그와 동시에 새 정부의 오만과 독주를 견제하는 버팀목이 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앞서 이날 오전 박지현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박 위원장은 "저는 요즘 전국을 돌며 유세현장을 다니고 있다. 시민들의 격려도 많았지만 민주당이 왜 처절하게 반성하지 않느냐는 질책도 많았다"며 "왜 반성해야 하는 사람들이 다 나오냐는 아픈 소리도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말 면목이 없다. 정말 많이 잘못했다"면서 "백 번이고 천 번이고 더 사과드리겠다. 염치없다. 그렇지만 한 번만 더 부탁드린다. 저 박지현을 믿어달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여러분께서 이번 지방선거에서 기회를 주신다면 제가 책임지고 민주당을 바꿔나가겠다"며 "반성하고 바꾸라는 국민의 명령, 충실히 이행하겠다. 자리에만 목숨 거는 정치를 버리고 국민과 상식에 부합하는 정치를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