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회담 뒤 '성평등' 질문한 WP…"윤 대통령, 답하느라 곤혹"

입력 2022-05-23 20:14 수정 2022-05-23 21: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우리 새 정부 내각이 남성으로 많이 채워진 데 대해서 한미 정상 기자회견 때 질문이 나왔는데요. 여기에 답하느라 윤석열 대통령이 곤혹스러워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습니다.

워싱턴 김필규 특파원입니다.

[기자]

지난 21일 한미 정상회담 공동 기자회견에서 윤석열 대통령에게 미국 워싱턴포스트 기자가 물었습니다.

현재 한국 내각에 남성이 압도적으로 많은데 성평등 향상을 위해 무엇을 하겠느냐는 질문이었습니다.

몇 초 동안 답을 않던 윤석열 대통령은 이어폰을 빼고 답변을 시작했습니다.

[지금 공직사회에서, 예를 들면 내각의 장관 하면, 그 직전 위치까지 여성이 많이 올라오지 못했습니다.]

여성의 공정한 기회가 보장된 지 오래되지 않았다며 윤 대통령은 자신이 그런 기회를 적극적으로 보장하겠다는 취지로 답했습니다.

이후 워싱턴포스트는 윤 대통령이 성 불평등에 대한 질문에 답하느라 곤혹스러워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현재 임명된 19명의 윤석열 정부 국무위원 가운데 여성은 3명, 차관급 인사 41명 중엔 2명에 불과합니다.

워싱턴포스트는 윤 대통령이 대선 기간 중 페미니스트에 반대하는 이들에게 구애하는 듯한 공약, 즉 여성가족부를 폐지하는 공약을 냈다고도 보도했습니다.

이달 초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남편 엠호프가 윤 대통령 취임식에 왔을 때도 비슷한 문제제기가 있었습니다.

언론 인터뷰에서 엠호프는 "여성의 성공을 돕는다고 말만 하지 말고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그는 윤석열 정부를 겨냥한 말은 아니라고 했습니다.

광장시장에서 방송인 홍석천 씨와 만난 엠호프가 한국의 성평등 문제를 거듭 이슈화했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앞으로 가시적인 변화가 나타나지 않는 한, 새 정부 내각의 성평등 문제는 계속 국제적인 주목을 받을 수밖에 없어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 송민지 / 영상그래픽 : 김지혜)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