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尹대통령 "경제안보 맞춰 한미동맹 진화해야"…바이든 "한미동맹 한단계 격상"

입력 2022-05-21 15:58 수정 2022-05-21 16: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윤석열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첫 한미정상회담에서 "한미 동맹도 경제 안보 시대에 맞춰 발전하고 진화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오늘(21일) 윤 대통령은 서울 용산 대통령실 5층 집무실에서 열린 확대 정상회의에서 "현재 우리는 경제가 안보고 또 안보가 경제인 경제안보 시대를 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확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확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어제 바이든 대통령과 동행한 첨단 반도체 산업현장에서 한미 간 경제 기술 동맹의 힘을 느낄 수 있었다"며 "앞으로 양국은 반도체 배터리 등 전략산업 분야에서 상호 투자를 확대하고 공급망 안정화를 위해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또 국제 무역질서 변화와 공급망 교란이 국민들의 생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오늘 회담은 경제안보 협력을 강화하고 글로벌 현안을 해결하는 데 있어 양국이 어떻게 공조해 나갈지를 논의하는 매우 유용한 기회가 될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한미 정상회담 등을 위해 방한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영접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한미 정상회담 등을 위해 방한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영접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은 이에 대해 "오늘 이 방한을 통해서 우리의 한미동행은 한 단계 더욱 격상될 것"이라고 화답했습니다.

그러면서 "한미 동맹은 공통의 희생, 그리고 대한민국의 자유에 대한 공통의 의지를 기반으로 또한 힘으로 국경을 바꿔선 안 된다는 강한 의지를 기반으로 구축되었다"며 "지난 수십 년 동안 한미동맹은 지역 평화와 번영의 핵심축이었고 북한의 위협을 억제하는 데도 매우 중요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 한미동맹은 이 지역 그리고 또 세계의 안전을 유지하는데 필수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