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슈체크] "제로섬으로 볼 필요없다"…한중 관계 전략은

입력 2022-05-20 19:57 수정 2022-05-20 21: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어떤 외교를 할 것인가는 거의 모든 정부에서 해온 고민입니다. 문재인 정부에선 '균형 외교'라고 해서 경제와 안보를 좀 달리 접근을 했습니다. 윤석열 정부는 어떻게 구상하고 있는지, 중국과의 관계는 어떻게 풀어야 하는지 잠시 짚어보겠습니다.

외교부를 취재하고 있는 이지은 기자가 나와 있습니다. 우선, 윤석열 정부의 외교는 미국에 좀 더 방점이 찍혀있는 것 같은데요?

[기자]

바이든 대통령이 우리나라로 오는 비행기 안에서 나온 말을 잠시 보겠습니다.

미국은 동맹을 위해 왔다,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이렇게 말을 했습니다.

그럼 동맹인 한국에 미국이 원하는 게 뭐냐, 당장 핵심은 반도체입니다.

반도체는 전 세계적으로 요즘 부족해서 수급이 잘 안 맞는데, 반도체 강국인 우리와 공급망을 협력해서 선점하겠다는 거죠.

윤석열 정부는 역대 정부와 비교해 한미 동맹을 더 공고히 하겠다는 의지를 갖고 있습니다.

문재인 정부는 사실 안보는 미국, 경제는 중국과 가까운 편이었죠.

지금은 안보와 경제 모두 미국과 긴밀히 하려 하고 있습니다.

포괄적 전략 동맹이라고들 하는, 그것입니다.

[앵커]

그런데 반도체만이 아니고요. 지금 미국이 주도하고 있는 '경제안보 협의체', 새롭게 만들겠다는 거죠? 여기에도 우리가 참여하기로 했죠?

[기자]

미국은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 워크, 즉 IPEF라는 경제안보 공동체를 이번 순방 때 출범시킬 예정입니다.

우리나라도 참여하겠다고 이미 밝혔고요.

반도체든, 다른 첨단제품이든 중국은 빼고 서로 공급하는 협의체를 만들자, 이런 아이디어인데요.

역내에서 같이 협력할 4개 분야만 정했지 완전히 준비된 건 아니거든요.

그런데도 미국이 서둘러 이것을 출범시키는 건 중국에 뒤처질 수 있다는 위기감 때문입니다.

이런 미국의 행보에 중국 역시 위기감을 느끼는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중국이 그동안에도 그렇고, 특히 이번 한미회담에도 상당히 껄끄러울 수밖에 없는 상황인데, 앞으로 중국과의 관계는 어떻게 풀어야 할까요?

[기자]

그 결과를 내기에 앞서서 일단 윤 대통령이 출근길에 이런 말을 했습니다.

앞으로 중국과의 관계를 제로섬으로 볼 필요는 전혀 없다고요.

제가 만난 외교부 당국자들도 한미 협력을 강화하는 게 중국을 배제하려는 게 아니다, 이렇게 말합니다.

이런 취지를 중국에 잘 설명하는 게 중요합니다.

중국은 우리가 가장 많이 수출하는 나라인데요.

지금도 우리 수출 가운데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약 25%입니다.

그러니 중국에 대한 수출 의존도를 낮추고, 첨단 반도체처럼 우리 것을 안 사곤 못 배기게 경쟁력을 더 높여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