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빠르게 찾아온 더위…질병청, '온열질환 감시망' 가동

입력 2022-05-20 20:46 수정 2022-05-20 21:5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20일) 전국이 초여름 더위를 보였습니다. 주말에는 더 더울 걸로 예보가 됐는데요. 일사병 같은 폭염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 정부가 오늘부터 온열질환 감시체계를 시작했습니다.

유요한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종로구 청계천입니다.

반팔 차림이 낯설지 않습니다. 시원한 음료는 기본입니다.

[임태현/충남 천안시 성정동 : 생각보다 더 더워가지고 '바지도 그냥 반바지 입고 나올걸' 해서 조금 후회를 하고 있어요.]

오늘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26도까지 올랐습니다.

대전과 대구는 28도까지 오르며 초여름 더위를 보였습니다.

시민들은 올여름이 걱정입니다.

[이지은/서울 상수동 : 여름이 너무 빨리 오는 것 같아서 선풍기를 마련해야 되나. 책상용 선풍기 같은 거? 어떻게 시원하게 지낼 수 있을까 그런 것 좀 걱정이 돼요.]

빠르게 찾아온 초여름 더위는 이번 주말을 지나며 더 강해질 전망입니다.

다음 주 초 대부분 지역에서 낮 기온이 30도 안팎으로 오릅니다.

일부 남부지역은 체감온도가 33도를 넘기는 폭염 가능성도 있습니다.

이렇게 날씨가 급격히 더워지면서 질병관리청은 오늘부터 '온열질환 감시체계' 운영을 시작했습니다.

전국 500여 개 응급실 등에 입원한 온열질환자를 파악하고, 폭염의 건강영향을 감시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시민들에게 간편한 복장을 하고, 물과 이온 음료를 자주 마셔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