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13일간의 총력전 시작…여야 지도부, '승부처' 인천서 집결

입력 2022-05-19 15:2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6월 1일에 치러지는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보궐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오늘(19일) 시작됐는데요. 13일 동안 여야의 총력전이 이어집니다. 이 소식은 취재기자 연결해서 들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최수연 기자, 먼저 후보들이 오늘 어떻게 움직였는지 경기지사 후보들부터 볼까요?

[기자]

이번 선거의 최대 승부처는 경기도입니다. 

경기지사 선거에서는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가 박빙 승부를 펼치고 있습니다.

김동연 후보는 유동 인구가 많은 사당역에서 새벽 0시부터 인사를 하며 선거운동을 시작했습니다.

이후 수원, 화성, 오산 등을 돌며 GTX연장 공약 등을 발표합니다.

김은혜 후보는 새벽 0시 군포의 물류택배 일에 참여하면서 노동자들을 만났습니다.

분당갑에 출마한 안철수 후보와 출근길 인사를 나눴고 성남과 오산, 용인 등에서 유세를 이어갑니다.

서울시장 선거도 열기가 뜨겁습니다.

민주당 송영길 후보는 노원과 도봉 등 서울 북부권을,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는 금천과 양천 등 서부권을 돕니다.

[앵커]

역시 승부처로 꼽히는 인천에는 여야 지도부가 집결을 했네요?

[기자]

여야 지도부는 모두 인천에서 선대위 출정식을 열었습니다.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에 이재명 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출마하면서 인천이 전략적 요충지가 됐기 때문입니다.

국민의힘은 윤석열 정부의 '국정 안정'을, 더불어민주당은 '현 정부의 독주 견제'를 강조했습니다.

[앵커]

한덕수 총리 후보자 관련 소식도 보겠습니다. 인준 표결을 하루 앞두고 있는데 지금 분위기 어떻나요?

[기자]

국회는 내일 본회의를 열고 한덕수 총리 후보자 인준안에 대한 표결에 들어갑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한 후보자 인준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는데,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한덕수 총리 표결 관련) 야당에 전하고 싶으신 메시지는 혹시 있으실까요?) 글쎄 상식에 따라서 잘 처리해 줄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관건은 과반 의석을 가진 민주당의 입장입니다.

민주당 내에서는 한 후보자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우세하지만, 인준안이 부결되면 발목 잡기로 비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어 막판까지 고심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