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성폭력 폭로' 강민진 "정의당 입장 사실과 달라…조사도 없었다"

입력 2022-05-17 20:09 수정 2022-05-17 21:33

정의당 "불필요한 신체 접촉…성폭력 아니었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정의당 "불필요한 신체 접촉…성폭력 아니었다"

[앵커]

어제(16일) 강민진 전 청년정의당 대표가 당 안에서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한 뒤에 정의당은 이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습니다.

저희 안지현 기자가 강 전 대표를 인터뷰했습니다. 당 지도부의 주장을 다시 반박했습니다.

[기자]

강민진 전 대표의 폭로 하루 뒤 공식 입장을 낸 정의당.

지난해 11월에 발생했다고 주장한 성폭력 사건은 '불필요한 신체 접촉'이었을 뿐, 성폭력은 아니었다고 반박했습니다.

[이동영/정의당 수석대변인 : 문제제기를 했던 당사자가 이 건은 성추행 사건으로 볼 수 없지만 태도 개선이 필요하다며 (사과) 조치를 요구한 바 있기 때문에 성폭력, 성추행, 성희롱 건에 해당하지 않는다…]

하지만 강 전 대표는 JTBC 취재진을 만나 지도부의 주장을 재반박했습니다.

성추행인지 여부를 파악하기 위한 당 차원의 공식적인 조사를 받은 적도 없다는 주장입니다.

[강민진/전 청년정의당 대표 : (회의 자리에서) 제가 성폭력이라는 용어를 쓰진 않았지만, 허벅지에 접촉한 행위를 비롯해 구체적으로 어떤 일이 있었는지 떨리는 목소리로 말씀드렸는데 ('성폭력이었다'고 안 하면) 성폭력이 아닌 게 되는 건지…]

강 전 대표가 지난해 당에 피해 사실을 알리자, 여영국 당 대표가 '외부에 발설하지 말라'며 당의 은폐 시도가 있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서로 달랐습니다.

[이동영/정의당 수석대변인 : 사과를 강요받았다는 건 사실관계가 다릅니다. 그렇게 처리하자고 제안한 거거든요. 그래서 요구한 대로 처리한 겁니다. 회의가 논쟁 없이, 무리 없이 끝났고요. 외부 발언에 각별히 주의를 당부했다(고 보면 됩니다.)]

[강민진/전 청년정의당 대표 : 제가 먼저 '나는 사과만 받고 끝낼 거예요'라고 한 것이 아니고요. (여영국 대표가) 가해자에게 엄중 경고하겠다. 여기 있는 그 누구도 발설하지 말라고 했기 때문에 저 또한 앞으로도 영원히 이야기하지 말라는 뜻으로 받아들였고요.]

이 때문에 정의당은 가해자로 지목된 인사가 이번 지방선거에서 기초단체장 후보로 공천을 받은 것도 절차에 따라 문제없이 진행됐단 입장입니다.

강 전 대표는 올해 3월 당직자에게 갑질을 했단 의혹으로 청년정의당 대표직에서 사퇴했는데, 이 사건을 계기로 올해 청년 당직자로부터 또다시 성폭력을 당했다고도 했습니다.

[강민진/전 청년정의당 대표 : 저의 취약한 위치를 바탕으로 성폭력이 일어났던 거예요. 당신을 도와줄 사람은 나밖에 없다는 식으로. 동의 없이 저의 신체 여러 곳을 추행했고요.]

이에 대해 정의당은 당에 접수된 사건인 만큼 "최대한 엄정하게 징계 절차를 밟겠다"고 밝혔습니다.

 
[단독] '성폭력 폭로' 강민진 "정의당 입장 사실과 달라…조사도 없었다" ☞ 구독하기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166791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