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부 분리" vs "하나의 경기도"…'분도론' 쟁점으로

입력 2022-05-16 07:3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6월 1일 지방선거가 이제 16일 앞으로 다가온 시점에서 경기도의 남북을 분리하는 방안이 주요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김동연 후보는 지난 대선 당시 이재명 후보의 공약처럼 경기북부를 분리시키겠다고 했고, 김은혜 후보는 이에 맞서 하나의 경기도를 강조했습니다.

하혜빈 기자입니다.

[기자]

김동연 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연천 의정부 등을 찾아 경기 북부의 독립을 주장했습니다.

[김동연/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 : 경기 북도는 특별자치도로 만들어져야 합니다. 경기 북부가 그동안 대한민국을 위해 한 희생이 이제는 인정받아야 합니다.]

서로 성격이 크게 다른 지역이 넓은 지역에 흩어져 있어 북부 지역을 개발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게 김동연 후보의 주장입니다.

분도는 이재명 후보의 대선 공약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당시 김동연 후보는 시기상조라며 이를 반대한 바 있습니다.

이에 김동연 후보는 북부의 여론을 감안해 방향을 바꿨다는 취지로 설명했습니다.

[김동연/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 : 선거 전략이나 또는 표를 위한 목적으로 말씀드린 게 아니라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경기 북도 여러분들의 뜨거운 열망, 그동안 이 분들이 받아왔던 역차별과 피해에 대해서 깊이 공감했기 때문입니다.]

비슷한 시각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는 경기북부에 반도체 대기업을 유치하겠다면서 공약을 내놨습니다.

그러면서 김동연 후보를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선거 때만 되면 '분도론'이 등장하는데 선거공학적 행태에 불과하다"면서, "경기북부민 정서를 자극해 표만 얻고자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은혜 후보는 하나의 경기도를 재차 강조했습니다.

[김은혜/국민의힘 경기지사 후보 : 민주당 정권에서 대한민국의 미래가 사라졌죠. 제가 정부를 설득해서 사람, 예산 그리고 모든 지원을 끌어올 수 있는 경기 특별도를 만드는 도지사가 되겠습니다.]

(화면제공 : 김동연 선거캠프, 김은혜 선거캠프)
(영상디자인 : 황수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