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하위권 설움 날린 한화…9회 초 역전 만루홈런|오늘 아침&

입력 2022-05-05 07:23 수정 2022-05-05 15:4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4일) 프로야구 한화와 SSG 경기에서는 선수들도 팬들도 눈물을 쏟았습니다. 한화의 주장, 하주석 선수가 9회 초 쏘아 올린 역전 만루홈런 때문인데요. 팀이 하위권을 맴돌고 자신의 성적도 신통치 않은 상황에서 극적인 한 방으로 설움을 날렸습니다. 오늘 아침&, 이도성 기자와 함께 스포츠 소식 짚어보겠습니다.

역전 홈런을 치면 기분이 마냥 좋기만 할 텐데 선수뿐 아니라 코치진과 팬들까지 눈물을 흘렸어요?

[기자]

그동안 팀 성적이 나오지 않으면서 선수단도 팬들도 힘들었던 것 같습니다.

어제 선두 SSG를 상대로도 쉽지 않은 경기를 펼쳤는데요.

4대5로 끌려가던 9회 초 주장 하주석이 1사 만루에서 SSG 박민호의 다섯 번째 공을 강하게 때려냈습니다.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역전 만루포였습니다.

하주석은 낮게 날아가는 타구를 한참이나 바라보다가 홈런인 걸 확인하고 나서야 포효했습니다.

경기를 뒤집은 한 방에 양 팀 더그아웃과 관중석은 희비가 엇갈렸습니다.

주장이라는 무거운 짐을 지고 있던 하주석의 홈런에 동료들도 함께 얼싸안으며 기뻐했습니다.

지켜보던 팬들의 눈시울도 붉게 물들었습니다.

[하주석/한화 이글스 : 코치님들이나 선수들이 더 좋아하고 눈물을 흘리더라고요. 주장은 야구를 잘해야 하는데, 좋은 모습을 보여줘야 하는데 그렇지 못했던 게 가장 힘들었고. 믿어줘서 고맙고.]

9회 말 마운드를 이어받은 장시환은 세 타자를 깔끔하게 정리하면서 6경기 연속 세이브 행진을 이어가며 승리를 지켰습니다.

8대5로 승리한 한화는 어린이날 시리즈를 1승 1패로 만들고, 오늘 오후 다시 한번 승리를 노립니다.

[앵커]

그런가 하면 한국 육상의 새 역사를 쓰고 있는 높이뛰기 우상혁 선수가 이번에는 세계랭킹 1위에 올랐죠?

[기자]

이번 시즌 공동 1위를 달리고 있었는데 어제 새로운 기록을 쓰면서 단독 1위로 올라섰습니다.

우상혁은 전남 나주에서 열린 실업육상경기선수권 대회에 출전했는데요.

독보적인 실력으로 다른 선수들이 아닌 스스로와의 싸움을 이어갔습니다.

이번 시즌 미국, 호주 선수들과 나란히 세운 최고 기록인 2m 30에서 2cm를 높여 뛰었습니다.

그리곤 1차 시기에 성공한 뒤 껑충껑충 뛰며 기뻐했는데요.

실외 경기 세계랭킹 단독 1위에 오르는 순간이었습니다.

[우상혁/높이뛰기 국가대표 : 넘을 것 같은 느낌이었는데 뭔가 의욕이 조금 과했나 실감이 안 나요. 잘 뛰고 있는 게 맞나 막상 또 세계랭킹 보면 1등이구나 하고.]

우상혁은 실외뿐 아니라 실내경기에서도 최강자입니다.

지난 2월 체코에선 2m 36을 넘었는데, 마찬가지로 세계 1위 기록입니다.

공동 2위보다도 4cm가 높습니다.

국내 대회를 마친 우상혁은 오는 13일 카타르 도하에서 열리는 다이아몬드리그에 출전합니다.

도쿄올림픽에서 공동 금메달을 따낸 바심, 탐베리와 우승을 놓고 다툽니다.

[앵커]

아르헨티나 축구 영웅 마라도나가 생전 입었던 국가대표 유니폼이 경매에 나왔는데 사상 최고가에 낙찰됐다고요?

[기자]

영국 런던 소더비 경매에서 714만 파운드, 우리 돈 113억 원 정도에 팔렸습니다.

경매에 나온 스포츠 기념품 중엔 1892년 작성된 올림픽 선언문 원본이 111억여 원으로 최고가였는데, 이번에 그 기록을 넘었습니다.

이 유니폼은 마라도나가 1986년 멕시코 월드컵 8강 잉글랜드전에서 입었는데요.

'신의 손'이라 불리는 논란의 첫 골, 60m를 내달려 수비수 5명을 제치고 넣으며 '20세기의 골'로 선정된 두 번째 골과 함께 했던 옷입니다.

마라도나는 경기가 끝난 뒤 잉글랜드 미드필더 스티브 호지와 유니폼을 교환했습니다.

영국 국립축구박물관에 임대해 일반인들에게 유니폼을 공개했던 호지는 2년 전 마라도나가 세상을 떠났을 때 "판매 대상이 아니다"라고 말했지만, 이번에 경매에 나왔습니다.

마라도나 유족 측은 유니폼이 경매에 나오자 "골을 넣은 후반전이 아닌 득점이 없던 전반전에 입었던 옷"이라고 주장했지만, 소더비 측은 외부 검증을 통해 진품임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