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인수위 오늘 소상공인 손실보상안 발표…'지원금 600만원' 유력

입력 2022-04-28 08:02 수정 2022-04-28 08: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자료사진=연합뉴스〉〈자료사진=연합뉴스〉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코로나19 방역 조치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들에 대한 손실보상 방안을 공개합니다.

코로나비상대응특위 위원장을 겸하고 있는 안철수 인수위원장은 오늘(28일) 오후 윤석열 정부의 온전한 손실보상을 위한 향후 100일간의 로드맵을 발표합니다.

로드맵에는 소상공인·자영업자 대상 '패키지' 지원 방안이 담깁니다. 인수위는 소상공인 대상 방역 지원금 600만 원을 지난 2년간 업종별로 손실 규모에 따라 차등 지급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후보 시절 '소상공인 방역지원금 600만 원' 공약을 낸 바 있습니다.

방역지원금은 새 정부 출범일이 다음 달 10일인 점을 고려할 때, 이르면 5월 안에 지급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손실보상 방안에는 현금성 지원 외에도 대출 상환 유예 등 금융 대책, 세제 지원 등이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안철수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위원장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인수위에서 열린 제17차 코로나비상대응특별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인수위사진기자단〉안철수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위원장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인수위에서 열린 제17차 코로나비상대응특별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인수위사진기자단〉
앞서 안 위원장은 어제(27일) 제17차 코로나비상대응특별위원회 회의를 열고 손실 보상안에 대해 "방대한 과세 데이터를 활용해 코로나 방역 조치로 인한 소상공인들의 정확한 손실 규모를 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소상공인의 경영 개선을 돕고 물가와 금리 등 거시경제에 미치는 영향까지 종합적으로 고려해 보상안을 마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