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손흥민, 치명적 피니셔"…월드컵 가는 길 '최다골' 겨냥

입력 2022-03-29 20:56 수정 2022-03-29 22: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손흥민, 치명적 피니셔"…월드컵 가는 길 '최다골' 겨냥

[앵커]

오늘(29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는 손흥민을 놓고 '가장 치명적인 피니셔'라고 분석했습니다. 페널티킥 없이 열세 골을 만들었고, 경기 후반부에 누구보다 강했다는 건데요. 이제 약 두 시간 뒤에 있을 우리 축구 대표팀의 월드컵 예선 마지막 경기에선 남다른 기록도 노리고 있습니다.

문상혁 기자입니다.

[기자]

한 때 대표팀만 오면 골이 없다 걱정했던 손흥민은 최종예선에서 누구보다 많은 골을 넣었습니다.

[김진수/축구대표팀 : 보니까 최종예선 득점이 네 골이나 있으시더라고요.]
 
[손흥민/축구대표팀 : 왼쪽 뒤에서 진수, 또 철이 형이 뒤에서 잘 받쳐줘서. 제가 공격할 수 있게.]

태극마크를 달고 넣은 2년 만의 필드골(시리아전)을 시작으로 '원정 무덤'이라 불린 아자디에서의 골.

데뷔골을 넣었던 곳에서 10년 만에 다시 넣은 이라크전 골과 4080일 만에 이란을 무너뜨린 기막힌 무회전 골까지 골 하나하나엔 의미도 깊었는데 여섯 경기만 뛰면서 네 골을 넣은 것도 놀랍습니다.

그동안 슛 대신, 동료들에게 기회를 열어주는 데 집중해왔지만, 최근엔 적극적으로 골문을 노리면서 최종예선 득점 부문 공동 선두 여기에 또 다른 기록도 눈앞에 다가왔습니다.

브라질, 러시아, 카타르월드컵까지 세 개 대회 최종예선에서 손흥민이 넣은 골은 총 여섯 골.

마지막 경기에서 한 골만 더 넣어도 역대 한국 대표팀 최다골 기록을 쓸 수 있습니다.

이틀 전 두바이 현지에 도착한 대표팀은 마지막 훈련을 마치고 두 시간 뒤 경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손흥민/축구대표팀 : 진짜 이란과 했을 때처럼 완벽한 경기력과 또 결과까지 가져올 수 있도록 해봅시다!]

최소 한국과 비겨야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수 있는 아랍에미리트도 가장 경계하는 선수로 손흥민을 꼽았고, 사우디 언론은 "손흥민이 상대 희망을 부술 것"이란 전망을 내놓았습니다.

(화면출처 : 대한축구협회)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