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슈체크] '구조적 불신' 깊어…갈등 길어지면 양측 모두 부담

입력 2022-03-16 19:54 수정 2022-03-16 22: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권 교체 시기여서 이견이 없을 순 없겠지요. 그런데, 회동 전부터 의제를 둘러싸고 가시 돋힌 '말'까지 오갔습니다. 결과적으로 무산이 됐습니다. 그래서 상당히 이례적인 상황인 건 분명해 보입니다. 김소현 기자가 나와 있습니다.

"여야 영수 회담하듯 했다", 청와대에서 상당히 불편해했습니다. 그러니까 당선인 측이 의제를 미리 외부에 알린 게 문제였다, 이런 입장입니까?

[기자]

네, 그렇습니다.

당초 양측이 합의해 발표한 건 '독대 오찬을 한다'까지였습니다.

그런데 당선인 측이 "MB 사면 요청할 생각을 오래전부터 해왔다" 이렇게 밝히면서 사면이 '공식 의제화' 됐죠.

당선인과의 회동은 축하하고 덕담 나누는 자리인데 마치 여야의 '영수 회담'처럼 의제를 합의하고, 결론을 내야 하는 자리가 된 겁니다.

여기에 당선인의 핵심 측근이 "김경수 전 지사를 같이 사면할 거다, 100%다" 이런 발언까지 하면서 '정치적 거래' 논란까지 일었습니다.

그러자 민주당에서도 보시는 것처럼 사면 반대 목소리가 공개적으로 나왔는데요.

민감한 의제에 결론을 낼 수 없는 상황이 되다 보니 '일단 멈춤' 상태가 된 겁니다.

[앵커]

또 하나가 이제 인사권 갈등인데, 어떻습니까? 현직 대통령이 고유 권한을 갖고 있긴 하지만, 또 과거 정권교체 시기에는 어땠는지도 봐야 될 것 같거든요?

[기자]

당선인 측은 공공기관 등의 인사를 중단해달라는 취지로 전달을 했는데, 청와대는 인사권 행사는 당연하다고 맞받은 것 보셨는데요.

또 국민의힘 지도부는 각 의원실에 '문재인 정부 임기 말 알박기 인사' 관련 자료를 취합하라 이런 지시까지 한 상태입니다.

임기 말에는 인사를 중단하는 게 관례라며 상당히 불편한 감정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또 민정수석실 폐지처럼 당선인이 내세우는 개혁이 건건이 문재인 정부를 부정하는 모양새가 되는 것도 현 청와대로선 부담입니다.

[앵커]

애초에 부담 없는 만남이 어렵지 않았겠느냐, 이런 생각도 듭니다. 왜냐면 검찰총장 시절에 청와대와 부딪혔고 그래서 사퇴를 했죠. 그리고 그걸 정치 명분으로 삼은 점도 있기 때문입니다.

[기자]

네, 결국엔 '구조적인 불신'이 원인이란 분석이 나오는데요.

대선 과정에서 당선인의 '적폐 수사' 발언에 문 대통령이 분노를 표하고 사과를 요구한 것 기억하실 겁니다.

대선이 끝난 후 양측 모두 일성으로 '통합'을 강조했지만, 이번 회동 무산으로 불신과 불편함이 여지없이 드러났다고 볼 수 있습니다.

[앵커]

그러면, 회동이 다시 성사될 가능성이 있는지, 있다면 언제쯤이 될 걸로 보입니까?

[기자]

당선인 측은 무산이 아니라며 실무협의에 시간이 더 필요하다 이렇게 강조하고 있는데요.

인수위 출범을 앞둔 상황에서 '신구 권력의 갈등'처럼 비춰지고, 이것이 오래 회자되는 건 양측 모두에 부담이 될 수 있습니다.

다소 원론적 얘기만 하더라도 너무 늦지 않게, 만나야 하지 않나 이 때문에 이번 주말이나 다음 주라도 만나야 한다는 주장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