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내부선 "후임 부담 덜어주라고 전임 압박하는 상황"

입력 2022-03-16 19:43 수정 2022-03-16 21: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청와대도 인수위도 철저한 '침묵 모드'입니다. 차례로 연결해보겠습니다.

먼저, 청와대입니다. 박소연 기자, 지금 공식적으로는 입장이 더 안 나오는 것 같은데, 박 기자가 파악한 청와대 내부 기류는 어땠습니까?

[기자]

청와대는 구체적인 배경은 설명하지 않고 있지만, 여러 정황을 놓고 보면 회동의 성격부터 양측의 이견이 컸던 것으로 보입니다. 

당초 청와대 측에선 허심탄회하게 배석자도 없이 만나자고 했습니다. 

문 대통령과 윤 당선인이 정해진 의제 없이 폭넓게 대화하잔 취지였단 겁니다. 

그런데 대통령의 고유 권한인 사면이 만나기도 전에 언급되는 등 마치 여야 영수회담 하듯 여러 의제들이 언론 보도에 오르내리면서 청와대 쪽에서 부담감을 느낀 걸로 보입니다. 

또 당선인 쪽에서 사면 등 의제를 부각시키면서 너무 밀어붙인 것 아니냔 반응들도 있었습니다. 

[앵커]

'전직 대통령 사면'을 인수위에서 공개적으로 언급한 게 청와대 입장에선 불쾌했거나 혹은 부담이었고 그래서 회동이 결렬됐다, 이렇게 봐도 됩니까?

[기자]

당선인 측에서 사면을 언급한 이후 청와대 내부 분위기가 좋지 않았던 건 사실입니다. 

청와대 한 관계자는 "후임 대통령을 위해 전임 대통령이 부담을 덜어주고 가라고 압박하는 상황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윤 당선인이 대통령 취임 후에 사면해도 되는 것 아니냐는 겁니다.  

여기에 김경수 전 경남지사를 묶어서 사면할 것이란 야당 측 주장에 대해서 불쾌감을 숨기지 않았습니다. 

"대통령을 모욕하는 수준의 발언"이다, "말실수한 것"이라는 반응이 나왔습니다.  

여기에다 공공기관 인사와 민정수석실 폐지를 놓고 양측의 갈등이 고스란히 노출되기도 했습니다. 

[앵커]

민주당에서 보인 반응들도 들어볼까요?

[기자]

민주당은 윤 당선인 측이 선을 넘었다고 보고 있습니다. 

여당 핵심 관계자는 "당선인 측에서 언론 플레이를 세게 한 게 문제"라고 말했고, 여당 비대위 관계자는 "사면을 언론에 흘리는 방식으로 점령군식의 행보를 보였다"고 비판했습니다. 

김 전 지사 사면을 거론한 것과 관련해서도 "적절하지 않다"는 공개 비판이 이어졌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현주)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