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재인-윤석열 회동 '4시간 전' 무산…신구 권력 정면충돌

입력 2022-03-16 19:37 수정 2022-03-16 21:52

MB 사면-인사권 갈등? 양측, 무산 이유는 함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MB 사면-인사권 갈등? 양측, 무산 이유는 함구

[앵커]

오늘(16일) 예정됐던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당선인의 회동이 무산되면서 그 배경에 대한 추측들이 무성합니다. 크게 두 가지 이유로 분석됩니다. 전직 대통령 사면 문제와 공공기관장 인사권입니다. 회동 4시간 전에 발표됐고, 왜 무산됐는지에 대해 양쪽 모두 함구하고 있어 '신구권력의 충돌' 양상이라는 여론의 평가까지 나옵니다. 잠시 뒤에 청와대와 인수위를 연결해 자세한 소식을 들어보겠습니다.

먼저, 전다빈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당선인의 오찬 회동이 무산됐습니다.

약속 시간을 불과 4시간 앞둔 시점이었습니다.

[김은혜/대통령 당선인 대변인 : 오늘로 예정됐던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회동은 실무적 협의가 마무리되지 않아서 일정을 다시 잡기로 했습니다.]

같은 시간, 청와대에서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실무적 협의가 마무리되지 않아 일정을 다시 잡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구체적 이유는 물론, 어느 쪽에서 먼저 연기를 요청한 것인지에 대해서도 양쪽 모두 입을 다물었습니다.

[김은혜/대통령 당선인 대변인 : 미루기로 한 이유에 대해서는 양측 합의에 따라서 밝히지 못함을 양해해주셨음 좋겠어요. 실무 차원의 조율을 하면서 나온 결과이기 때문에 어느 한쪽이라고…]

이번 만남은 윤 당선인이 정치에 입문하고 처음으로 문 대통령과 독대하는 자리였습니다.

양측은 협의를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지만, 문 대통령과 윤 당선인 간 만남이 계속 미뤄질 경우 정치적 파장은 더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인수위 관계자는 "인수위 내에서도 회동 시점을 아무도 예측하지 못하는 상태"라며 "계속 신중하게 협상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송민지)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