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당, 독해진 '대장동 공세'…"썩은 내를 이재명에 뒤집어씌워"

입력 2022-02-21 11:52 수정 2022-02-21 11:5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더불어민주당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야말로 대장동 사건에서 빼놓을 수 없는 핵심 인물"이라고 주장하며 연일 공세에 나섰습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오늘(21일) 선대위 회의에서 "(대장동 사건은) 특수통을 비롯한 특수검사 게이트인데도 윤석열은 자기들 썩은 내를 이재명에게 뒤집어씌운 게 드러났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대장동 썩은 내와 아울러 윤 후보의 입에서 나오는 거짓말에 썩은 내가 진동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당은 최근 공개된 대장동 의혹의 핵심 당사자 김만배 씨의 녹취록을 전면에 띄우며 발언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이른바 '대장동 그 분' 논란과 관련해 역공에 나선 겁니다.

 
민주당 우상호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이 공개한 '김만배-정영학 녹취록' 내용민주당 우상호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이 공개한 '김만배-정영학 녹취록' 내용

우상호 총괄선대본부장은 김만배 씨가 윤 후보를 언급한 녹취록을 자신이 공개한 것에 대해 "국회의원직을 걸었다"고도 말했습니다. 우 본부장은 오늘 오전 TBS 라디오에서 김만배 씨의 친누나가 윤석열 후보 부친의 집을 매입한 것에 대해서도 우연이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우 본부장은 김만배 씨가 윤 후보에 대해 '자기가 갖고 있는 카드면 죽어', '윤석열 영장 들어오면 윤은 죽어', '죄가 많은 사람'이라고 언급한 녹취록을 공개했습니다.

조승래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대장동의 나침반이 윤석열 후보와 국민의힘을 가리키고 있다"며 "'대장동 그분'에 대한 재조사가 시작된다. 국민의힘과 윤석열 후보는 진실의 힘 앞에 무릎 꿇으라"고 했습니다. 이어 "돈 받은 자가 범인임이 점점 확실해지고 있다"며 "이들은 하나같이 윤석열 후보, 국민의힘과 깊이 연관되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