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은경 "QR코드, 출입명부 목적은 중단…방역패스는 활용"

입력 2022-02-15 09:06 수정 2022-02-15 09:09

"거리두기 전면적 완화는 의료체계 붕괴 가져올 수도…단계적 완화 동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거리두기 전면적 완화는 의료체계 붕괴 가져올 수도…단계적 완화 동의"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지난 14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4차 접종과 관련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지난 14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4차 접종과 관련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식당 등 다중이용시설 출입 시 현행 QR코드 등 전자출입명부 중단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어제(14일) 정 청장은 KBS 긴급진단 특집대담에 출연해 "현재 다중이용시설의 접촉자 파악을 위해 출입명부 목적으로 쓰는 QR코드는 중지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다"며 "출입명부 작성은 지금 하는 역학조사 조치와 연동해 잠정 중단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QR코드 등 출입명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접촉자를 추적하기 위한 목적으로 쓰여왔습니다. 하지만 최근 역학조사가 간소화되면서 출입명부 필요성이 크지 않다는 지적이 잇따랐습니다.

 
지난달 17일 서울 시내의 한 식당에 최대 6인까지 식사가 가능하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연합뉴스〉지난달 17일 서울 시내의 한 식당에 최대 6인까지 식사가 가능하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제 대담에 함께 출연한 김부겸 국무총리는 "동선 추적용 QR은 의미를 잃었다"며 "업소를 경영하시는 분께 귀찮게만 하지 실익이 없다고 판단하면 걸맞은 조치를 하겠다"고 했습니다.

정 청장은 다만 방역패스 목적으로 QR코드는 계속 활용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그는 "이를 분리해서 정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오는 20일까지인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해선 완화를 시사했습니다. 정 청장은 "전면적으로 많은 조치가 한꺼번에 풀릴 경우 (확산) 속도가 빨라지면서 정점의 규모가 커져 의료체계 붕괴를 가져올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며 "단계적으로 완만한 거리두기 조치를 조정하는 게 필요하다. 영업시간 제한과 사적모임 규모를 조정하는 부분, 방역패스적용범위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목적 달성을 할 수 있는 완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 총리는 "저녁에 장사해야 하는데 방역조치가 강화돼 있으니 못 견디겠다는 것"이라며 "숨통을 틔우고 확산 과정에서 결과적으로 기름을 붓는 꼴이 되면 안 되기 때문에 그사이서 판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