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오미크론 맞춤형 부스터샷, 기존 백신과 큰 차이 없다" 美 연구결과

입력 2022-02-05 16:00 수정 2022-02-07 10: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모더나 백신. 〈사진=연합뉴스/AFP〉모더나 백신. 〈사진=연합뉴스/AFP〉
코로나 19 오미크론 변이에 맞춘 새 백신이 기존 백신 부스터샷과 큰 차이가 없다는 미국의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오늘(5일) 로이터 통신은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연구진이 기존 부스터샷과 오미크론 변이용 부스터샷을 비교한 실험 결과를 보도했습니다.

이번 연구는 아직 동료 검토는 거치지 않았으며 연구논문 사전 공개사이트(biorxiv.org)에 공개됐습니다.

연구진은 원숭이를 대상으로 모더나 백신을 2회 접종한 후, 9개월 뒤 기존의 모더나 부스터샷과오미크론 변이용 부스터샷을 각각 투여했습니다.

그 결과,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보호 효과 면에서 큰 차이가 없다는 결과를 얻었습니다. 또한 두 부스터샷 모두 오미크론 변이를 포함한 모든 우려 변이에 대한 중화항체 반응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화항체는 바이러스를 물리치는 역할을 합니다.

이번 연구는 결국 오미크론 맞춤형 백신을 추가로 개발하거나 접종할 필요가 없을 가능성도 있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연구에 참여한 다니엘 두에크 연구원은 "매우 좋은 소식"이라며 "오미크론 백신을 만들기 위해 근본적으로 백신을 재설계할 필요가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연구에 참여하지 않은 웨일 코넬 의과대학의 존 무어 교수는 이번 연구가 베타 변이를 대상으로 한 모더나 부스터샷을 실험한 다른 연구와도 결과가 비슷하다면서 "인체 임상시험 결과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