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하고 싶다" 비노조 택배기사 연합, 노조 파업 비판

입력 2022-01-24 11:3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지난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전국비노조 택배기사 연합 소속 택배기사들이 한 달여 이어지고 있는 CJ 대한통운 노조의 파업 중단을 촉구하며 집회를 벌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지난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전국비노조 택배기사 연합 소속 택배기사들이 한 달여 이어지고 있는 CJ 대한통운 노조의 파업 중단을 촉구하며 집회를 벌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노조에 소속되지 않은 택배 기사들이 CJ대한통운 파업을 중단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어제(23일) '전국 비노조택배기사연합'은 서울 국회의사당역 앞에서 집회를 열고 노조가 시민을 볼모로 파업하고 있다면서 파업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파업 장기화로 고객사 이탈로 집화·배송 물량이 감소해 기사들의 수입이 현저히 줄어들고 있다"며 "파업지역으로 물건을 못 보내 그나마 유지하는 고객사들의 매출도 감소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그러면서 "울산·분당 등 강성노조 지역에 사는 주민들은 자신이 주문한 택배를 받지 못하고 있다"며 "노조원이 택배를 불법 점유해 배송 자체가 불가능하다"고 했습니다.

이 연합은 택배노조에 가입하지 않은 CJ대한통운·한진택배·롯데택배 등의 택배 기사들이 모여서 만든 모임으로 정식 노동 단체는 아닙니다. 연합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의견을 교환하고 있습니다.


현직 CJ대한통운 택배기사인 김슬기 비노조택배연합회 대표는 지난 20일 해당 커뮤니티를 통해 "파업으로 인해 지금 이 순간에도 거래처가 CJ를 떠나고 있다. 거래처가 줄어 당연하게도 배달 물량이 급감하고 있다"며 고통을 호소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택배노조 가입자보다 비노조택배연합 가입자 수가 더 많다는 것을 근거로 택배노조가 택배기사들의 의견을 대변하지 않는다고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앞서 CJ대한통운 노조원 1600여명은 지난달 28일부터 파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노조는 택배요금 인상에 따른 수익 공정 배분 등 지난해 마련한 택배 사회적 합의 이행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노조의 파업이 한 달 가까이 이어지면서 일부 지역에서는 택배 배송이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타 택배의 대체배송도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지난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전국비노조 택배기사 연합 소속 택배기사들이 한 달여 이어지고 있는 CJ 대한통운 노조의 파업 중단을 촉구하며 집회를 벌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지난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전국비노조 택배기사 연합 소속 택배기사들이 한 달여 이어지고 있는 CJ 대한통운 노조의 파업 중단을 촉구하며 집회를 벌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한통운 본사는 오늘(24일) JTBC와 통화에서 "새해부터 5500명 이상의 분류 지원 인력을 투입해 사회적 합의를 이행하고 있다"며 "배송 지연 사태와 관련해 모니터링을 이어가고 있으며 해결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파업 여파로 배송대란이 일어날 것을 대비해 음력 설 성수기를 앞두고 추가인력 1만명을 투입해 설 배송 관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