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윤석열 "이준석에 선거운동 전권…뛰라면 뛰고 가라면 가겠다"

입력 2021-12-04 16:48

"김종인, 대선캠페인 성공 확신때까지 여러 생각했다더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종인, 대선캠페인 성공 확신때까지 여러 생각했다더라"

윤석열 "이준석에 선거운동 전권…뛰라면 뛰고 가라면 가겠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4일 상임선대위원장 겸 홍보미디어본부장을 맡은 이준석 대표에게 "전권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와 함께 부산을 방문 중인 윤 후보는 이날 오후 북항재개발홍보관을 둘러본 후 기자들과 만나 "30대 당대표와 제가 대선을 치르게 된 것이 후보로서 큰 행운"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불거진 '당대표 패싱 논란'이 반복되는 일이 없도록 이 대표의 권한을 존중하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윤 후보는 이 대표의 제안으로 맞춰 입은 빨간색 후드티를 가리키며 "이 대표가 계획하신 부분을 전적으로 수용해서 이런 옷을 입고 뛰라면 뛰고, 이런 복장을 하고 어디에 가라고 하면 가고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 대표가 공개한 후드티에는 노란 글씨로 전면에 '사진 찍고 싶으면 말씀 주세요', 뒷면에는 '셀카 모드가 편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혔다.

윤 후보는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선대위 합류와 관련, "김종인 박사께서 어쨌든 대선 캠페인을 성공적으로 할 수 있다는 본인의 확신이 들 때까지 여러 생각을 해보셨다고 했기 때문에, 어제 결론을 내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윤 후보는 전날 만찬 자리에서 김 전 위원장과 전화 통화를 하고 결정을 전달받았다고도 전했다. 그러면서 "(김 전 위원장과) 같이 계시던 분이 전화를 바꿔주셨다"고 부연했다.

김 전 위원장이 수락 사유를 밝혔는지에 대해 묻자 "특별히 그런 것은 아니다"라며 "이번 대선의 특수성이라든지, 대선을 어떤 방식으로 치러야 할지에 대해 본인이 여러 가지 깊이 생각할 필요가 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최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여론조사 지지도 격차를 좁혀오는 상황에 대한 질문을 받고는 "저를 도와주시는 분들이 그런 걸 보고 조언도 해주시고 방향도 잡아주시는 것이지만, 저는 운동선수이기 때문에 전광판 볼 시간이 없다"며 당장의 지지율 변화에 연연해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윤 후보는 선대위 출범(6일)을 앞두고 오는 5일 별도의 비전발표회를 계획했지만, 부산 방문 등이 갑작스럽게 진행되면서 출범행사로 일원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모바일운영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