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4주간 특별방역…일상회복 되돌려 과거로 후퇴할 수 없어"

입력 2021-11-29 15:34 수정 2021-11-29 15: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29일) 청와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문재인 대통령이 오늘(29일) 청와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현 코로나19 감염 상황과 관련해 "단계적 일상회복 2단계 전환을 유보하고 앞으로 4주간 특별방역대책을 시행하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9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확진자·위중증 환자·사망자가 모두 증가하고 병상 여력도 빠듯해지고 있지만, 어렵게 시작한 단계적 일상회복을 되돌려 과거로 후퇴할 수는 없는 일"이라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별방역대책의 핵심은 역시 백신 접종"이라며 "미접종자의 접종 못지않게 중요한 급선무는 3차 접종을 조기에 완료하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제는 3차 접종이 추가 접종이 아니라 기본 접종"이라며 "3차 접종까지 마쳐야 접종이 완료되는 것으로 인식을 전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10대 청소년들의 접종 속도를 높이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면서 "미국 등 다른 나라에서 시행하는 5세부터 11세까지 아동에 대한 접종도 신속하게 검토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병상과 의료인력 등 의료체계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는 것은 전적으로 정부의 책임"이라며 "위중증 환자의 치료와 재택 치료에 어떤 공백도 없도록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내년 2월 도입하기로 한 먹는 치료제도 연내에 사용할 수 있도록 도입 시기를 앞당기고, 국산 항체 치료제도 필요한 환자들에게 더 적극적으로 활용해달라"고 했습니다.

최근 등장한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과 관련해선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한 조치도 빈틈없이 시행해야 한다"며 "역학조사와 현장점검 인력을 집중적으로 투입하는 등 방역 대응체계를 더욱 촘촘히 가동해달라"고 말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