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부겸 "재난지원금 여력 없어…주머니 뒤진다고 돈 나오나"

입력 2021-11-03 10: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사진=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언급한 전 국민 재난지원금 추가 지급에 대해 "현재로써는 당장 재정 여력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 총리는 오늘(3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전화 인터뷰를 통해 이렇게 밝히며, "1년 반 이상 피해가 누적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중에서 손실보상법으로 도와드릴 수 없는 분들이 너무 많다. 250만 내지는 300만 정도 되는 이분들을 어떻게 돕느냐 하는 게 지금 정부로서는 제일 시급한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동안 재난지원금 관련해 전 국민 대신 피해 계층에 선별해 지급해야 한다는 입장을 유지해 온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같은 입장인 것으로 풀이됩니다.

김 총리는 "재정 당국 입장에선 쓸 수 있는 돈, 재원이 뻔하다"며 "막 여기저기서 주머니 뒤지면 돈이 나오는 그런 상황은 아니지 않나"라고 말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김 총리는 부동산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주택시장 상승세가 주춤한다는 분석에 대해 김 총리는 "고점을 찍고 하락할 것으로 본다"며 "여러 가지 선행지표가 나타나고 있다"고 했습니다.

이어 "지금 유력한 여야 대선 후보들이 부동산 문제를 꼭 잡겠다고 이야기를 한다"며 "이분들이 부동산에 관해 한 말들을 보면 어떻게 더 집값이 뛸 여지가 있겠느냐"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특히 정부가 서울시, 국토부와 공급대책을 상당 부분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며 "내 집 마련의 꿈이 멀어지지 않는가 하는 그런 걱정은 안 해도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