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노태우 국가장'에 전두환도?…청와대 "일고 가치 없어"

입력 2021-10-28 19:56 수정 2021-10-28 20: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 사흘째인 오늘(28일) 빈소에 조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정부가 어제 국가장으로 결정한 걸 놓고 여진도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박소연 기자입니다.

[기자]

노태우 전 대통령의 부인 김옥숙 여사 등 유족이 참석한 가운데 입관식이 열렸습니다.

빈소에는 정재계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졌습니다.

[반기문/전 유엔 사무총장 : 대한민국의 외교 지평을 아주 대폭적으로 확대한 분은 노태우 대통령이다.]

[김현철/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 : (고인을 통해) 현직 정치권도 새로운 타협과 화합에 대한 생각을 다시금 해보는 계기가 되는 게 아닌가…]

전직 대통령 전두환 씨를 대신해 부인 이순자 씨가 빈소를 찾았습니다.

'5·18에 대해 사과할 생각은 없느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습니다.

서울광장에는 오늘 국가장 합동분향소가 마련됐습니다.

여권에서는 국가장 결정을 둘러싼 여진이 이어졌습니다.

민주당 오기형 의원은 "내란죄는 대한민국 체제를 전복하는 범죄"라 강조했고 윤건영 의원도 "국가장 결정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일각에서 제기하는 전두환 씨 국가장 우려에 청와대는 고인과 "완전히 다른 경우"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이철희/청와대 정무수석 : 전두환 전 대통령의 경우는 국가장이나 심지어 국립묘지 안장이나 이런 건 일고의 가치가 없다고 생각하고요…]

민주당은 전씨가 국가장 대상이 되지 않게끔 법을 개정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정의당은 전 씨와 달리 고인을 평가해야 한다는 주장에 "민주주의에 대한 조롱"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여영국/정의당 대표 : (정의당은)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에 조문할 수 없습니다. 아울러 문재인 정부가 구성하는 장례위원회에 이름을 올리지 않겠습니다.]

5.18 단체는 오늘도 매우 유감이란 입장을 내놨습니다.

(영상디자인 : 정수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