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당원도 아닌 교사·초등생에…'허위 임명장' 남발

입력 2021-10-28 20:02 수정 2021-10-29 10: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렇게 막판 '당심 잡기'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각 캠프에서 아무런 관련이 없는 사람들에게 '허위 온라인 임명장'을 남발하는 일도 있습니다. 뜬금없이 임명장을 받은 사람들은 개인정보 유출이라고 반발합니다.

전다빈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4일, 교사로 일하고 있는 A씨는 홍준표 캠프로부터 갑자기 모바일 임명장을 받았습니다.

어느 정당에도 가입한 적이 없는데, 자신이 홍준표 캠프의 '종교특보'로 임명됐단 내용이었습니다.

[A씨/교사 : 어처구니없었죠. 핸드폰 번호하고 제 이름까지 다 유출된 거잖아요. 제1야당 유력 예비후보인데 개인정보를 동의도 없이 마음대로…]

홍준표 캠프는 지난 26일에도 현직 공무원에게 경북 선대위원 임명장을 보냈다가 사과했습니다.

공무원은 법상 정당 가입이 금지돼있습니다.

앞서 윤석열 캠프에서도 초등학교 6학년 학생, 함께 경선을 치르고 있는 원희룡 후보, 우리공화당 조원진 대선 후보에게 임명장을 보낸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됐습니다.

당시 "실무진의 실수"라고 해명했습니다.

홍준표 캠프 측도 "지인 연락처가 들어가는 등 실수가 종종 있다"며 "최대한 빨리 조치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당사자들은 "캠프에서 개인정보를 무단 취득한 것 아니냐"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과거 대선 등 선거철마다 임명장 남발이 선거운동의 도구로 활용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여기에 코로나19 상황으로, 손쉽게 보낼 수 있는 온라인 임명장이 등장하자 더 활발히 악용되고 있다는 겁니다.

[정지웅/경실련 시민입법위원장 : 위촉장을 무작위로 이렇게 배포하는 행위는 개인정보보호법 위반과 공직선거법 위반에 해당할 가능성이 굉장히 크다…]

반복되는 상황에도, 국민의힘 선관위 관계자는 "법 위반 우려가 있다고 해도 상대 캠프의 공식적인 이의제기가 있어야 논의가 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상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