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무것도 모른다"던 곽상도 아들…검찰 수사와 다른 발언

입력 2021-10-27 20:12 수정 2021-10-27 23:10

대장동 '문화재' 문제로 공사 지연 해결 성과 주장
문화재청 "중요 문화재 없어…곽씨의 특별한 성과 아냐"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대장동 '문화재' 문제로 공사 지연 해결 성과 주장
문화재청 "중요 문화재 없어…곽씨의 특별한 성과 아냐"

[앵커]

한 달 전 쯤 곽병채 씨가 저희 취재진과 인터뷰를 했습니다. 이 시점에서 곱씹어볼 필요가 있습니다. 당시 곽씨는 아버지 곽상도 의원이 화천대유를 소개한 과정도 회사가 거액을 챙겨준 이유도 모른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런데 보신 것처럼 지금까지의 검찰 수사는 이 주장이 거짓일 가능성을 향하고 있습니다. 곽 씨는 50억원을 받은 게 문화재 문제 등을 해결한 대가라고도 주장을 했는데, 이 역시 문화재청의 설명과는 다릅니다.

이윤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곽병채 씨는 아버지 곽상도 의원 소개로 2015년 화천대유에 입사했습니다.

곽 씨는 대학에서 산업디자인을 전공했습니다.

[곽병채/곽상도 의원 아들 : (아버지께서는 어떻게 그거를 알게 돼 갖고 아드님께 그렇게 좋은 자리를 소개해 드렸는지 그 과정은 들으셨나요?) 저도 잘 모르겠네요, 그거는. (그럼, 그 과정도 모르시고 그냥 지원을 하신 거예요?) 그럼요. 그걸 뭐, 뭐. 그 과정이 뭐 어떻게 돼 가지고 저한테 그렇게 얘기하시는 건 없는데…(근데 원래 그 분야도 전공이 아니시고.) 네, 네.]

곽 씨는 문화재 문제로 대장동 공사가 지연되는 걸 막아내는 업무 성과를 냈다고 주장했습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습니다.

[문화재청 관계자 : (곽병채 씨가) 문화재 뭔가를 한 것처럼 해서, 뭔가 있을 거라고 생각하는 것까지는 저도 충분히 공감을 하고요. 근데 실상은 없어요. (원칙대로 그냥 다 진행됐던 것일 뿐이고요?) 네. 그래서 제가 묻고 싶죠, 걔한테. 너 뭐 했니 도대체.]

중요 문화재가 발견되지 않았던 것일 뿐, 곽 씨의 특별한 성과라고 볼 부분이 없다는 겁니다.

이런 곽 씨에게 화천대유 측은 50억 원을 챙겨줬습니다.

[곽병채/곽상도 의원 아들 : (거액을 받을 수 있게 계약조건이 변경됐잖아요.) 네. (누가 제안을 했나요?) 제가 몸이 많이 안 좋아서 회사에 퇴사 의사를 밝히고, 그리고 그 성과급 관련된 부분을 다시 변경할 게 있다고 하더라고요. (회사가 먼저 그렇게 돈을 더 줄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준 거네요?) 네, 전 요청한 적이 없고요.]

곽 씨는 업무 중 심각한 질병을 얻었다고 호소했지만, 퇴사 이후엔 골프와 캠핑이 취미였습니다.

[곽병채/곽상도 의원 아들 : 저도 이제 살아야 되잖아요. 저도 살아야 돼서 다시 건강을 회복을 해야 되는 거고.]

곽 씨는 뇌물 가능성엔 아니라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VJ : 장지훈 / 인턴기자 : 오주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