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쿡킹' 돼지고기 요리 대결에 현 요식업자 돈스파이크 출격

입력 2021-09-29 10:56

방송: 30일(목) 밤 9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30일(목) 밤 9시

'쿡킹' 돼지고기 요리 대결에 현 요식업자 돈스파이크 출격

1대 쿡킹 윤은혜에 맞설 새로운 참가자들이 도전장을 내밀었다.

30일(목)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쿡킹 - 요리왕의 탄생'(이하 '쿡킹', 연출 박범준)에는 1대 쿡킹 윤은혜에 맞설 여섯 명의 도전자가 등장한다. 도전자는 돈스파이크, 기은세, 줄리엔강, 장동민, 박은영, 효민. 연예계에서 요리 좀 한다고 소문난 이들은 세 명씩 한 조를 이뤄 1라운드 대결을 펼친다.

대결의 주제는 돼지고기를 이용한 자유 요리. 본격적인 요리 대결이 시작되기도 전, 도전자들 사이에서는 볼멘 소리가 흘러나왔다. 이유는 현재 돼지고기를 주 메뉴로 하는 음식점을 운영하고 있는 돈스파이크가 도전자로 등장했기 때문. 현 요식업자의 출연에 효민은 "하필 이름부터 '돈'스파이크!"라며 귀여운 불만을 내비쳤다고. 다른 도전자들 역시 "업자가 나오는 건 반칙 아니냐"며 돈스파이크 견제에 열을 올렸다는 후문이다.

1라운드 A조는 돈스파이크, 기은세, 줄리엔강의 대결로 진행됐다. 돈스파이크는 "오늘 새로운 레스토랑이 오픈하는 날인데 쿡킹에 왔다. 무조건 이겨야한다"며 쿡킹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드러냈다. 돈스파이크는 국내 최초 미트테이너답게 고기 온도를 측정하는 특수 안경, 특제 그릴 등 개인 장비까지 챙겨 와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에 맞서 줄리엔강은 다부진 팔근육으로 웍질에 집중, 불쇼까지 선보이며 심사위원들의 눈길을 끄는 데에 성공했다. 특히 정글, 오지를 포함한 전 세계 30여 개국 이상을 돌아다니며 몸소 익혀 온 본인만의 레시피를 대방출했다. 이번 대결에서 선보일 '오렌지 삼겹살 샌드위치'에도 무려 5개국의 맛이 들어있어 셰프들도 감탄을 금치 못했다.

수준급 요리 실력으로 SNS에서 연일 화제를 만들고 있는 기은세는 '드라이커리를 곁들인 등심 돈가스'를 준비했다. 특히 감각적인 플레이팅 실력을 자랑하며 SNS에 올리고 싶은 맛을 재현해냈다. 또 비장의 아이템인 다지기를 사용해 시간 배분에 활용하는 등 주부의 노련함을 십분 발휘했다고.

한편, 도전자들의 경계 대상 1호인 돈스파이크는 삼겹살을 이용한 한국식 라자냐 '돈크리스피자냐'를 선보였다. 기존에 없는 창작 레시피로 기선 제압에 나선 돈스파이크. 하지만 기대와 달리 실수가 이어지며 "어떡하지"를 연발, 과연 어떤 결과가 나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1대 쿡킹 윤은혜의 왕좌를 빼앗기 위해 도전장을 던진 새로운 요리 고수들. 과연 쿡킹에 한발 더 가까워질 도전자는 누구일지. 결과는 30일(목)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쿡킹 - 요리왕의 탄생'을 통해 전격 공개된다.

(JTBC 모바일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