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추미애에 밀려 4위' 정세균 중도하차…"백의종군하겠다"

입력 2021-09-13 20:08 수정 2021-09-13 20: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세균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중도 하차했습니다. 지난 2주간 치러진 경선에서 4위에 머물자, 결단을 내린 겁니다. 다른 후보를 지지할 지에 대해선 말하지 않았습니다. 주요 승부처인 호남 경선을 앞두고 이재명·이낙연 후보의 경쟁이 더 치열해질 것 같습니다.

황예린 기자입니다.

[기자]

정세균 전 총리가 민주당 경선 후보에서 물러났습니다.

[정세균/전 국무총리 : 저는 이제 평당원으로 돌아가 하나 되는 민주당,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서 백의종군하겠습니다.]

지난 2주간 경선에서 열세를 극복하지 못하자 결단을 내린 겁니다.

지금까지 약 55만 명이 투표한 결과 정 전 총리는 누적 득표율 4.27%로 추미애 전 장관에 밀려 4위를 기록했습니다.

다만 정 전 총리는 다른 후보를 지지할 것인지에 대해선 말을 아꼈습니다.

[정세균/전 국무총리 : (다른 후보를 지지 선언하실 계획은 앞으로도 없으신 것인지?) 예, 제가 민주당을 지지한다고 말씀드렸지 않습니까. 저는 일관되게 민주당을 지지할 것입니다.]

전북 출신인 정 전 총리가 중도 하차하면서 2주 앞으로 다가온 호남 경선에 돌발 변수가 생겼습니다.

호남은 대의원과 권리당원 수가 약 20만 명으로 서울보다 많은 주요 승부처입니다.

이낙연 전 대표와 정 전 총리 사이에서 고심하던 일부 친문 의원들이 이 전 대표를 공개 지지할 거란 관측도 나옵니다.

이낙연 전 대표 측은 지금은 말을 아낄 때라고만 했습니다.

이재명 지사는 "안타깝다"는 입장을 냈습니다.

[이재명/경기지사 : (정 전 총리는) 민주당이 앞으로 가야 될 길에 향도 역할을 아주 잘하실 그런 어른으로 생각합니다. 오늘 사퇴하신 점에 대해서 참으로 안타깝다…]

(영상디자인 : 곽세미)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