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떨어지는 기초학력…응급처방은 '방과후 무료 보충 수업'

입력 2021-07-29 16:08

3~5명 소규모 방과 후 수업ㆍ대학생 '튜터' 등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3~5명 소규모 방과 후 수업ㆍ대학생 '튜터' 등

올해 2학기부터 내년까지 기초학력이 부족하거나 원하는 학생들은 방과 후에 무료로 보충 수업을 받을 수 있습니다. 3~5명이 함께 수업받는 소규모 반부터 대학생이 참여하는 '튜터링', 고등학생 대상 1대1 컨설팅도 가능합니다. 약 203만 명이 지원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수도권 교육감들은 오늘 '교육 회복 종합방안' 기본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코로나 19 확산 사태가 길어지면서 학습 결손과 격차가 커지자 '방과 후 보충수업'을 핵심 대책으로 내놓았습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교육회복 종합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교육회복 종합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교육부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지난해 11월, 고2와 중3 전체 학생의 약 3%를 표집으로 조사해 기초학력을 점검했습니다. 이 결과 주요 과목의 학력이 전반적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먼저 각 학교에서는 178만 명을 대상으로 '학습 도움닫기'를 운영합니다. 교과 학습을 따라가기 힘들거나 보충 수업을 원하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3~5명 소규모 수업반을 만듭니다. 교사가 방과 후나 방학 중에 집중적으로 이들을 지도하는 프로그램입니다.

교대와 사범대 대학생들이 참여해 수업하거나 상담을 해 주는 '예비 교원 튜터링' 사업도 포함됐습니다. 대학생 튜터가 학생 4명을 맡습니다. 한 달에 40시간씩 4개월간 참여합니다. 교육부는 초중고 학생 24만 명이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추산합니다.

고등학생에게는 1대1 맞춤형 학습 지원 사업도 확대합니다. 올해 하반기 전국 1700개 고등학교에서 약 1만여 명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과밀학급도 줄여나가기로 했습니다. 교육부는 학급당 28명 이상인 과밀학급을 없애기 위해 2024년까지 총 3조 원을 투입합니다.

당장 2학기부터는 1155개 학교에서 특별교실을 바꾸거나 조립식 교실을 만드는 등의 방법으로 과밀학급을 줄이기로 했습니다.

교육부는 2학기 전면 등교 방침은 일단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유 부총리는 “학사 일정이나 운영 방식이 사회적 거리두기와 연계돼 있기 때문에 거리두기 단계의 전국적 조정을 파악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8월 둘째 주 정도까지는 2학기 학사 운영과 일정에 대해 입장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