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백브리핑] '세계적 기술' 한국 도핑 분석 전문가, 일 요청에 올림픽 파견

입력 2021-07-25 19:11 수정 2021-07-26 00: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뉴스 스토리텔러, 백브리핑 시작합니다.

"When they go low, we go high"

갑자기 영어가 나왔는데요.

low…그러니까 상대가 저급하게 나와도 high… 우리는 높은 품격을 지키겠다 이런 뜻입니다.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부인, 미셸 오바마가 이 말을 하면서 유명해졌습니다.

무슨 얘기를 하려고 이런 말까지 소환을 했느냐.

우리 한국과학기술연구원, KIST에서 도쿄올림픽에 전문가 2명을 파견했습니다.

바로 이 분들입니다. 누구냐고요? 혹시라도 선수들이 금지약물 썼는지, 찾아내는 도핑 전문가들입니다.

어제 도쿄에 도착해서 오늘 오후부터 본격 업무에 들어갔는데요.

오전에 제가 화상으로 단독 인터뷰했습니다.

왜 갔느냐, 우리 기술이 세계 최고 수준이라서 그렇습니다.

[성창민/ KIST 도핑콘트롤센터 선임연구원 : 최근 각광받고 있는 성장호르몬, 성장호르몬 생성 촉진인자, 적혈구 생성 촉진인자들에 대한 모든 분석 기술을 갖춘 나라는 우리나라를 포함해서 전세계적으로 3개국 밖에 없습니다.]

그러니까, 도핑 관련 신기술이 부족한 일본 측에서 '도와달라' 요청이 왔고 전문가를 파견한 겁니다.

[손정현/KIST 도핑콘트롤센터장 : 저희가 평창올림픽을 준비하는 기간만 해도 3년여 시간이 걸렸고 저희 센터 전 직원이 각고의 노력과 시간을 투자해서 만들어낸 결과물이고요.]

자, 사실 속된 말로 뭐가 예뻐서 도와주냐…이런 생각 들 수도 있습니다.

선수촌 이순신 현수막을 정치적이라고 트집 잡고 선수촌 앞에 와서 욱일기 흔들면서 또 시비 걸고 우리가 직접 선수들 도시락 준비하니까 '후쿠시마 주민들 마음 짓밟는 거'라면서 또 트집 잡고…

하지만 세계 최고 분석 기술이 있기 때문에 품격있게 우리가 금지약물 없는 깨끗한 올림픽에 힘을 보탤 수 있는 거겠죠.

그리고요.

우리 말고 미국 등 다른 나라 도핑 전문가들도 일본에 와서 함께 일 한다고 합니다.

서로 교류하면서 우리 기술을 더욱 발전시킬 기회도 되는 거죠.

도쿄올림픽 개막을 전후로 소마 총괄공사 망언 등 마음이 편치 않는 일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끝까지 품격있게 갔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

올림픽 소식 하나 더 준비했는데요.

사진 보시죠.

스페인 여자 태권도 선수, 세레소 이글레시아스입니다.

그런데 검은 띠에 새겨진 한글, 보이시나요? '기차 하드, 꿈 큰'

이거 무슨 뜻일까요? 이걸 다시 영어로 직역을 해보겠습니다.

'Train hard, Dream big.'

그러면 이제 조금 이해가 되네요.

열심히 훈련하고, 크게 꿈꾸자! 이게 번역이 잘못되다 보니 이렇게 귀여운 실수가 탄생을 한 겁니다.

이글레시아스 선수, 이 검은 띠를 과거부터 사용해 온 것 같습니다.

옛날 사진 찾아보니까 조금 잘리긴 했는데, '기차' 단어 보이시죠? 열심히 훈련하고, 크게 꿈을 꿨고 어제 은메달이란 값진 성과를 냈습니다.

그런데요.

결승에서 맞붙었던 선수가 태국의 파니팍 웡파타나낏입니다.

태국에 사상 첫 태권도 금메달을 안겼습니다.

이 선수 검은띠에도 한글이 적혀있죠? '제17회 아시안게임 태국 국가대표팀' 자, 이번엔 완벽한 한글입니다. 비결은요? 네, 이 선수를 11년간 지도해온 감독, 바로 한국인 지도자 최영석 감독입니다.

최 감독은 2002년부터 태국 국가대표팀을 이끌면서 태국을 태권도 강국으로 성장시켰습니다.

왕실 훈장까지 받았다고 하니까요.

태국의 히딩크 같은 존재겠죠?

세계로 뻗어가는 우리 태권도 위상을 이번 도쿄올림픽에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